[상보] 국제유가, 달러 강세에 하락...WTI 0.7%↓

입력 2024-06-22 07:4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미국 텍사스 예이츠 유전에서 지난해 3월 17일 펌프잭이 원유를 시추하고 있다. 텍사스(미국)/로이터연합뉴스
▲미국 텍사스 예이츠 유전에서 지난해 3월 17일 펌프잭이 원유를 시추하고 있다. 텍사스(미국)/로이터연합뉴스

국제유가는 21일(현지시간) 달러 강세 영향으로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근월물인 8월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장 대비 0.56달러(0.7%) 내린 배럴당 80.73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8월물 브렌트유는 0.47달러(0.6%) 하락한 배럴당 85.24달러로 집계됐다. 다만 주간 기준으로 WTI와 브렌트유 모두 약 3% 상승세로 마감했다.

원유는 미국 달러화로 거래되기 때문에 달러가 강세를 보이면 원유 구매자들이 비싸다고 느껴 수요가 줄어드는 경향이 있다. 이날 주요 6개국 통화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전 거래일 대비 0.23% 오른 105.83을 나타냈다. 이는 7주 만에 최고치다.

로이터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시장의 기대와 달리 금리 인하에 다소 느긋한 스탠스가 달러 강세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다만 중동의 지정학적 리스크가 고조되면서 유가 하락세는 제한됐다. 레바논의 시아파 무장정파 헤즈볼라가 지난 19일 이스라엘과의 싸움이 격화하면 이스라엘 북부를 침공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한 유럽연합(EU) 회원국인 동지중해 섬나라 키프로스의 이스라엘 지원에 대해 처음으로 경고하기도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 대표팀이 써내려갈 반전 드라마 [이슈크래커]
  • 변우석 논란 아직인데 또…'과잉 경호', 왜 하필 '공항'일까? [이슈크래커]
  • ‘커버드본드 활성화’ 팔 걷었지만…은행 유인책 마련 과제 [고정금리를 키워라下]
  • "100대 1 청약보다 매매"…서울 신축 아파트 오름세 '탄력'
  • 금리 올려도 잡히지 않는 가계대출…'마통'도 늘어
  • 여전채 금리 연 3%대에도…카드사 자금조달 부담 여전
  • 양민혁, 손흥민과 함께 런던에서?…토트넘 이적 임박설
  • 단독 팔 때만 ‘스마트홈’ 더 쓰려면 ‘돈 내라’…아이파크 스마트앱 일방적 중단에 입주민 ‘황당’
  • 오늘의 상승종목

  • 07.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356,000
    • -1.09%
    • 이더리움
    • 4,655,000
    • -4.36%
    • 비트코인 캐시
    • 506,500
    • -1.55%
    • 리플
    • 858
    • +1.9%
    • 솔라나
    • 249,400
    • +2.89%
    • 에이다
    • 570
    • -0.87%
    • 이오스
    • 828
    • +1.47%
    • 트론
    • 187
    • +0%
    • 스텔라루멘
    • 144
    • +1.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300
    • +0.48%
    • 체인링크
    • 18,740
    • -3.65%
    • 샌드박스
    • 447
    • -1.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