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빠꾸 탁재훈' 제작진, 걸그룹에 AV 권유 사과…"재미만을 위해 편집, 죄송하다"

입력 2024-06-21 22:4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 캡처)
(출처=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 캡처)

‘노빠꾸 탁재훈’ 제작진이 걸그룹 멤버 성희롱 논란에 사과했다.

21일 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 제작진은 커뮤니티를 통해 “지난 ‘다나카 & 오구라유나’ 편을 보며 불편함을 느끼셨을 모든 시청자분들에게 어떠한 변명도 없이 고개 숙여 사과 말씀드린다”라며 고개 숙였다.

제작진은 “이번 이슈는 전적으로 제작진의 불찰이며, 시청자분들이 우려하시는 바와 같이 새롭게 엠씨로 합류한 지원 씨에 대한 배려가 없었음을 인정한다”라며 “제작진은 지원 씨 본인과 C9엔터테인먼트 관계자를 만나 진심 어린 사과를 전달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녹화 현장에서 지원 씨에게 질문한 내용이 잘못되었음을 인지하고 탁재훈 씨는 만류하였으나 현장의 재미만을 위해 편집 과정에서 탁재훈 씨의 의도가 드러나지 않게 편집이 된 점에 대해서도 탁재훈 씨에게도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라고 덧붙였다.

제작진은 “노빠꾸의 콘셉트로 남성 시청자들을 타깃으로 즐거움을 드리기 위해 프로그램을 제작해 왔다”라며 “과분한 사랑과 관심으로 채널이 성장함에 따라 저희의 불찰이 사회적으로 논란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심도 깊게 인지를 못 한 점 또한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라고 재차 고개 숙였다.

그러면서 “이번 논란을 계기로 모든 제작진이 콘텐츠 제작 과정 전반에서 더욱 면밀히 신경 쓰도록 하겠다”라며 “저희를 응원해 주시는 분들께도 ‘노빠꾸 탁재훈’의 재미로써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19일 공개된 ‘노빠꾸 탁재훈’에는 다나카와 일본 AV 배우 오구라 유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 과정에서 오구라 유나가 걸그룹 시그니처 멤버 지원에게 AV 활동을 제안하는 장면이 그대로 공개되며 논란이 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니클로부터 K리그까지…온 세상이 '헬로키티' 천국? [솔드아웃]
  • 협박과 폭행·갈취 충격 고백…렉카연합·가세연, 그리고 쯔양 [해시태그]
  • 갤럭시Z 플립6·폴드6, 사전판매 시작…온·오프 최저가는 어디?
  • 이젠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내년 1.7% 오른 1만30원 확정
  • 비트코인 채굴 난이도 반감기 시기로 회귀…“매도 주체 채굴자”
  • 끊이지 않는 반발…축구지도자협회, 홍명보 선임한 정몽규에 사퇴 요구
  • 일본 ‘방위백서’…20년 연속 ‘독도는 일본 땅’ 기술
  • 200년 만의 '극한 폭우', 깨어보니 이웃집이 사라졌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1,520,000
    • +1.17%
    • 이더리움
    • 4,398,000
    • +0.78%
    • 비트코인 캐시
    • 528,500
    • +7.14%
    • 리플
    • 687
    • +7.68%
    • 솔라나
    • 195,800
    • +1.66%
    • 에이다
    • 581
    • +3.2%
    • 이오스
    • 741
    • +0.14%
    • 트론
    • 196
    • +3.16%
    • 스텔라루멘
    • 131
    • +3.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500
    • +3.74%
    • 체인링크
    • 18,110
    • +2.78%
    • 샌드박스
    • 436
    • +3.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