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빠꾸탁재훈' 걸그룹 멤버에 AV 데뷔 권유…성희롱 논란에 조용히 삭제

입력 2024-06-21 17:5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 캡처)
(출처=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 캡처)

걸그룹 멤버 성희롱 논란에 휘말린 ‘노빠꾸 탁재훈’ 측이 해명 없이 문제 내용을 편집했다.

19일 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에는 다나카와 일본 AV 배우 오구라 유나가 게스트로 출연해 시즌3의 시작을 알렸다.

그러나 오구라 유나가 출연자인 걸그룹 시그니처 멤버 지원에게 AV 활동을 제안하는 장면이 그대로 공개되며 논란이 됐다.

오구라 유나는 지원에게 “(일본에서) 인기 많을 것 같다. 몸매가 좋으니까. 꼭 데뷔해달라”라며 “진짜 톱배우가 될 수 있다. 내가 도와주겠다”라고 적극적으로 AV 활동을 권유했다.

이에 지원은 “한국에서 배우로 데뷔하긴 했다”라며 수습했지만, 탁재훈은 “그거랑 다르다”라고 말해 지원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해당 영상이 공개된 후 누리꾼들은 걸그룹에게 AV 데뷔를 권하는 행위는 명백한 성희롱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특히 제작진은 해당 장면을 오프닝에도 반복적으로 보여주며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논란이 커지자 ‘노빠꾸 탁재훈’ 제작진은 해당 장면을 삭제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어떠한 해명이나 사과는 하지 않아 비난은 계속되고 있다.

한편 지원은 2020년 그룹 시그니처로 데뷔해 활발히 활동 중이다. 지난 10일에는 미니 5집 ‘스위티 벗 솔티’(Sweetie but Saltie)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풍덩’으로 활동하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요아정은 ‘마라탕과’일까 ‘탕후루과’일까? [해시태그]
  • 최강야구보다 '더 강력한' 야구 온다…'전설의 무대' 한일 드림 플레이어즈 [이슈크래커]
  • 단독 ‘비정형데이터’ 분석해 수감자 도주 등 사전에 막는다
  • 제헌절, 태극기 다는 법은…공휴일이 아닌 이유?
  • 단독 설계사 절반 이상은 50대 넘었다 [늙어가는 보험 현장 上]
  • 데이트 비용, 얼마나 쓰고 누가 더 낼까 [데이터클립]
  • 단독 산업은행, 아시아지역본부 없앴다...해외진출 전략 변화
  • 날개 단 비트코인, 6만5000달러 우뚝…'공포 탐욕 지수' 6개월 만에 최고치 [Bit코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7.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541,000
    • +1.16%
    • 이더리움
    • 4,824,000
    • +0.92%
    • 비트코인 캐시
    • 534,000
    • -0.28%
    • 리플
    • 877
    • +14.49%
    • 솔라나
    • 224,700
    • +2.51%
    • 에이다
    • 627
    • +3.13%
    • 이오스
    • 863
    • +5.89%
    • 트론
    • 187
    • +0%
    • 스텔라루멘
    • 156
    • +8.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450
    • +5.05%
    • 체인링크
    • 20,040
    • +1.73%
    • 샌드박스
    • 475
    • +3.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