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가구 공략하는 생활 서비스…세탁·청소·분리수거 편리하게

입력 2024-06-22 0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제공=탑크리닝업)
(사진제공=탑크리닝업)

1인 가구가 늘면서 세탁, 청소 등을 돕는 생활 서비스들이 주목받고 있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세탁전문점 브랜드 탑크리닝업은 최근 무인세탁함 ‘탑크리닝업박스’를 리뉴얼 출시하며 본격적인 서비스 확대에 나섰다.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르면 지난 3월 기준 전국 1인 가구 수는 사상 처음으로 1000만 세대를 넘어섰다. 전체 가구의 41.8%를 차지한 것으로 전국에서 5가구 중 2가구가 혼자 살고 있다는 의미다.

기업들은 이러한 변화에 맞춰 세탁이나 청소 등 집안일에 드는 수고를 덜어주고 시간을 절약해 더 생산적인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돕는 생활 서비스들을 내놓고 있다. 주요 소비층으로 급부상하는 1인 가구의 사용 편의성을 높여 변화하는 라이프스타일에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탑크리인업의 무인세탁함 서비스는 바쁜 일상 속에서 빨래와 세탁에 쓰이는 시간과 노력을 절약할 수 있어 편리함을 중시하는 1인 가구를 중심으로 호응을 얻고 있다. 자사 세탁전문점과 셀프빨래방 매장을 비롯해 소형가구가 많은 오피스텔이나 아파트에도 무인세탁함을 설치해 1인 가구의 라이프스타일을 더욱 편리하게 만들어주고 있다.

무인세탁함은 비대면으로 24시간 언제든지 이용할 수 있어, 세탁물을 맡기고 찾는 시간이 자유롭다. 특히 세탁소 운영 시간에 맞추기 어려운 직장인이나 학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탑크리닝업 관계자는 “1인 가구 증가세가 이어지면서 무인세탁함 시장도 커지는 추세”라며 “설치 지점 확장과 함께 이용 고객 수와 만족도 모두 높게 유지되고 있으며 한 번 서비스를 이용한 고객들의 재이용률이 큰 폭으로 늘고 있다”고 말했다.

원룸에 거주하거나 이사가 잦은 1인 가구를 위한 맞춤형 청소 서비스도 등장했다. 홈클리닝 서비스 플랫폼 청소연구소는 지난 4월 ‘원룸청소 서비스’를 선보인 데 이어 최근 ‘이사·입주 청소 서비스’를 출시했다.

청소연구소는 전체 고객 중 8평 이하 원룸 고객이 15% 비중을 차지하고, 최근 3년간 원룸 청소 이용률이 연평균 10% 증가함에 따라 합리적인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는 ‘원룸청소 서비스’를 내놨다. 원룸 고객이 주로 직장 출근 시간을 활용해 청소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점을 파악해 서비스 범위를 확대했다.

또 지난달에는 홈클리닝 서비스 노하우 및 축적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이사·입주 청소 서비스를 출시했다. 청소연구소의 이사·입주 청소 서비스는 ‘청연 안심예약’, ‘견적 비교요청‘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번거로운 분리수거를 도와주는 비대면 생활 폐기물 수거 서비스 ‘오늘수거’ 앱에 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1인 가구의 경우 배달 음식을 시켜 먹는 비율이 높은데 오늘수거는 음식물을 버리고 용기를 씻고 분리해서 버리기까지의 과정을 대신해 준다. 실제로 오늘수거를 가장 많이 이용하는 연령층이 1인 가구 30대 직장인 여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재밌으면 당장 사”…MZ 지갑 여는 마법의 이것 [진화하는 펀슈머 트렌드]
  • 비트코인, 美 반도체주 급락에 주춤…바이든·트럼프 전방위 압박에 투심↓ [Bit코인]
  • 카라큘라 사무실 간판 내렸다…구독자 20만 명 빠져나가
  • 박주호 "축협, 공정성·투명성 정확하지 않아 복잡한 상황 나왔다"
  • 공연·전시 무료로 즐기자, 20살만의 ‘청년문화예술패스’[십분청년백서]
  • 단독 독립영화 가뜩이나 어려운데…영진위 '독립예술영화지원팀' 통폐합 논의
  • 오늘의 상승종목

  • 07.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9,467,000
    • -0.83%
    • 이더리움
    • 4,777,000
    • +0.13%
    • 비트코인 캐시
    • 527,000
    • +0.48%
    • 리플
    • 794
    • -6.59%
    • 솔라나
    • 220,200
    • +0.64%
    • 에이다
    • 600
    • -3.23%
    • 이오스
    • 821
    • -3.75%
    • 트론
    • 187
    • -0.53%
    • 스텔라루멘
    • 143
    • -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050
    • -0.32%
    • 체인링크
    • 19,010
    • -2.56%
    • 샌드박스
    • 452
    • -3.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