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목동 아파트 화재 진압…소방관 대거 부상

입력 2024-06-19 21:4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진압 중 폭발 사고로 소방관 17명 부상…다행히 모두 경상

19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주민 110여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다행히 큰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화재 진압에 11시간 넘게 걸리면서 소방헬기가 출동해 옥상에 고립돼 있던 주민 일부를 구조하고, 진압 도중 추가 폭발 사고로 소방대원 17명이 다치는 사고가 나기도 했다.

연합뉴스 및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분께 목동에 있는 23층짜리 고층 아파트 지하 2층 재활용품 수거함에서 불이 났다.

불길은 지하 2층 주차장과 지하 1층 상가까지 번졌다. 이 불로 아파트 주민 등 113명이 대피했다.

대피 과정에서 주민 42명이 연기를 마셨지만, 병원으로 이송되지는 않았다.

당국은 화재 발생 2시간 35분 만인 오전 10시 37분께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소방인력 349명, 장비 93대 등 관할 소방서 인력과 장비를 모두 투입했다.

그러나 불길이 시작한 곳에 설치된 스프링클러가 작동되지 않았고, 열기와 연기 때문에 화재 현장까지 진입하는 데 어려움이 있어 화재 진압에 긴 시간이 걸렸다.

화재 진압이 한창이던 오후 3시께 지상 1층 상가에서 폭발이 일어나기도 했다. 화재로 연기와 열기가 쌓이고 기압차가 발생하면서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가스 누출은 없었으나 폭발로 인해 진화와 구조 작업을 벌이던 소방대원 약 200명 중 17명이 폭발 사고로 인해 화상이나 열상(피부가 찢어져서 생긴 상처) 피해를 봤다.

다만, 17명 모두 경상에 그친 것으로 파악됐다. 부상한 17명 중 16명은 119구조대와 화재진압 대원 등 소방공무원이고, 나머지 1명은 의용소방대원이다.

다친 소방공무원 중 11명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고, 나머지 6명은 현장에서 처치를 받고 복귀했다. 10명이 넘는 소방관들이 출동 현장에서 한꺼번에 부상하는 일은 유례를 찾기 어렵다.

불이 난 주상복합아파트는 지상 23층·지하 6층 규모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니클로부터 K리그까지…온 세상이 '헬로키티' 천국? [솔드아웃]
  • 협박과 폭행·갈취 충격 고백…렉카연합·가세연, 그리고 쯔양 [해시태그]
  • 갤럭시Z 플립6·폴드6, 사전판매 시작…온·오프 최저가는 어디?
  • 이젠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내년 1.7% 오른 1만30원 확정
  • 비트코인 채굴 난이도 반감기 시기로 회귀…“매도 주체 채굴자”
  • 끊이지 않는 반발…축구지도자협회, 홍명보 선임한 정몽규에 사퇴 요구
  • 일본 ‘방위백서’…20년 연속 ‘독도는 일본 땅’ 기술
  • 200년 만의 '극한 폭우', 깨어보니 이웃집이 사라졌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1,325,000
    • +1.07%
    • 이더리움
    • 4,393,000
    • +0.94%
    • 비트코인 캐시
    • 525,000
    • +7.19%
    • 리플
    • 692
    • +8.63%
    • 솔라나
    • 194,900
    • +1.14%
    • 에이다
    • 580
    • +3.57%
    • 이오스
    • 743
    • +0.81%
    • 트론
    • 197
    • +3.14%
    • 스텔라루멘
    • 133
    • +5.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500
    • +3.93%
    • 체인링크
    • 18,020
    • +2.44%
    • 샌드박스
    • 437
    • +3.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