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 "북ㆍ러 협정, 냉전 이래 가장 강력"

입력 2024-06-19 21:0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북러 밀착에 서방 불안 더 커질 것"

▲김정은(맨앞 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맨앞 왼쪽)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전 열린 환영식에 참석하고 있다. 평양/AP연합뉴스
▲김정은(맨앞 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맨앞 왼쪽)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전 열린 환영식에 참석하고 있다. 평양/AP연합뉴스

북한과 러시아가 19일(현지시간) 한쪽이 공격당하면 상호 지원을 제공한다는 내용이 포함된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에 서명한 것을 두고 냉전 이래 가장 강력한 수준의 양국 밀착을 보여주는 것으로 보인다고 외신은 평가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AP통신은 이번 협정 서명은 1991년 소련 붕괴 이래 양국 간 가장 강력한 관계를 나타내는 것일 수 있다고 전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번 협정에 한쪽이 공격당하면 상호 지원을 제공한다는 내용이 포함된 데 대해 소련이 북한의 주요 후원자였던 냉전 시대의 합의를 되살리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는 또 서방 국가에 대한 북러의 저항을 상징하는 것으로, 미국과 미국의 우방 국가들이 러시아와 북한의 도발에 대응하는 데 있어 어려움이 커질 수 있다고 이 매체는 분석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이번 협정에 상호 방위 지원 조항이 포함된 것은 북러 간 경제, 군사 유대관계 확대에 대한 서방의 불안을 더 키울 것으로 분석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공동언론발표에서 "오늘 서명한 포괄적 동반자 협정은 무엇보다도 협정 당사자 중 한쪽이 침략당할 경우 상호 지원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이날 "우리 두 나라 사이 관계는 동맹 관계라는 새로운 높은 수준에 올라섰다"면서 러시아와 28년 만에 동맹관계를 전격 복원한다고 선언했다.

북러동맹 복원은 한미상호방위조약을 맺고 있는 한미동맹처럼 북러가 상대방의 유사시 군사적으로 돕겠다는 뜻이 된다.

미국 CNN 방송은 푸틴 대통령의 이번 방북은 미사일, 핵무기 프로그램과 그에 따른 제재로 국제 무대에서 고립된 김 위원장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영국 BBC 방송은 이번 협정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벌이는 전쟁에 영향을 줄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러시아가 대북 제재를 완화하기 위해 향후 무엇을 할 수 있을지도 주목된다고 촌평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니클로부터 K리그까지…온 세상이 '헬로키티' 천국? [솔드아웃]
  • 협박과 폭행·갈취 충격 고백…렉카연합·가세연, 그리고 쯔양 [해시태그]
  • 갤럭시Z 플립6·폴드6, 사전판매 시작…온·오프 최저가는 어디?
  • 이젠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내년 1.7% 오른 1만30원 확정
  • 비트코인 채굴 난이도 반감기 시기로 회귀…“매도 주체 채굴자”
  • 끊이지 않는 반발…축구지도자협회, 홍명보 선임한 정몽규에 사퇴 요구
  • 일본 ‘방위백서’…20년 연속 ‘독도는 일본 땅’ 기술
  • 200년 만의 '극한 폭우', 깨어보니 이웃집이 사라졌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1,397,000
    • +1.24%
    • 이더리움
    • 4,393,000
    • +0.87%
    • 비트코인 캐시
    • 524,500
    • +7.02%
    • 리플
    • 694
    • +8.78%
    • 솔라나
    • 195,300
    • +1.35%
    • 에이다
    • 580
    • +3.02%
    • 이오스
    • 744
    • +0.81%
    • 트론
    • 197
    • +3.14%
    • 스텔라루멘
    • 132
    • +3.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650
    • +4.21%
    • 체인링크
    • 18,010
    • +2.33%
    • 샌드박스
    • 437
    • +3.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