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경영 강화' 전영현 부회장 등 삼성 반도체 임원 4명, 자사주 잇단 매입

입력 2024-06-19 18:3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주가부양 의지로 해석

▲전영현 삼성전자 부회장
▲전영현 삼성전자 부회장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을 책임지고 있는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 임원들이 자사주를 대거 매입했다. 주가 부양과 함께 책임경영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19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최근 삼성전자 DS부문 임원 4명은 자사주 총 1만1800주, 금액으로는 8억9312만원어치를 사들였다.

DS부문의 새로운 수장인 전영현 부회장은 지난해 11월 7000주를 매입한 데 이어 이달 13일 5000주(주당 7만5200원)를 3억7600만원에 매입했다.

이정배 메모리사업부 사장과 최시영 파운드리사업부 사장도 각각 지난 12일과 14일 주당 7만5800원에 3800주(총 2억8804만 원), 1000주(총 7580만 원)를 매입했다. 남석우 DS부문 제조&기술담당 사장은 지난 13일 주당 7만5200원에 1200주를 매입하고, 17일 800주를 7만8800원에 추가 매입했다. 금액만 총 1억5328만 원이다.

임원들의 자사주 매입은 주가 방어와 중장기 성장, 책임 경영에 대한 의지를 시장에 전달한다. 주가 하락기에 임원들이 회사 주식을 사들이면 곧 반등할 수 있다는 기대로 이어진다.

한편 삼성전자 주가는 지난 4∼5월 8만 원대에 진입한 이후 7만 원대에서 지지부진했다. 이날 종가 기준은 8만1200원으로 한 달여 만에 '8만 전자'로 복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굿파트너' 시청률 막 터졌는데…파리 올림픽에 직격탄 맞은 방송가 [이슈크래커]
  • "돈 없어 해외여행 간다"…'바가지 숙박요금'에 국내 여행 꺼려 [데이터클립]
  • 美 이더리움 현물 ETF 거래 승인…가상자산 시장 파급효과는 '미지수'
  • 허웅 전 여자친구, 카라큘라 고소…"유흥업소 등 허위사실 유포"
  • 카카오 김범수, 결국 구속…카카오 AI·경영 쇄신 ‘시계제로’
  • 바이오기업도 투자한다…국내 빅5가 투자한 기업은?
  • 임상우 vs 문교원, 주인공은 누구?…'최강야구' 스테이지 스윕승 대기록, 다음은 사직
  • 성큼 다가온 파리 올림픽 개막…성패 좌우할 '골든데이'는 29일
  • 오늘의 상승종목

  • 07.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601,000
    • -1.82%
    • 이더리움
    • 4,811,000
    • -0.82%
    • 비트코인 캐시
    • 512,000
    • -7.41%
    • 리플
    • 827
    • -3.84%
    • 솔라나
    • 243,900
    • -3.63%
    • 에이다
    • 575
    • -4.49%
    • 이오스
    • 798
    • -3.62%
    • 트론
    • 187
    • +0%
    • 스텔라루멘
    • 141
    • -4.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200
    • -2.2%
    • 체인링크
    • 19,270
    • -2.82%
    • 샌드박스
    • 449
    • -4.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