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국군수도병원 현장 점검…"권역별 외상센터 지정 등 검토"

입력 2024-06-19 18:0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가 19일 오후 경기 성남 국군수도병원을 찾아 모두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가 19일 오후 경기 성남 국군수도병원을 찾아 모두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의정갈등 장기화에 발생한 의료 불편 현장 점검 차 19일 국군수도병원을 찾았다. 이곳에서 현장 관계자와 환자를 만난 당은, 필요한 부분들에 대한 지원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경기 성남시 국군수도병원을 찾아 군 일선 의료 현장에 대해 보고받고, 환자들이 지내는 병동도 둘러봤다. 이 자리에는 군 출신 한기호 의원, 통일부 장관을 지낸 권영세 의원과 함께 강선영·정희용·강명구·조지연 의원도 함께했다.

군 당국에서는 하범만 국군의무사령부 사령관, 석웅 국군수도병원 병원장, 김수삼 국방부 인사복지실장, 정재열 국방부 국회협력단장, 성기욱 국방부 보건정책과장, 서지원 국군의무사령부 보건운영처장, 양솔몬 기획관리실장 등이 참석했다.

추 원내대표는 먼저 간담회에서 "최근 우리 의료사태 등과 관련해 국민께서 걱정이 많다. 의료진과 정부가 지금 계속 대화를 하면서 의료정상화에 애를 쓰고 있다만, 그사이에 일어난 의료 불편과 관련해 군 병원 시설에서 민간까지 개방해 민간인 응급, 필요한 치료를 담당하고 계셔서 정말 감사드린다"며 "오늘 말씀을 듣고 저희가 필요한 지원, 적극적으로 하겠다"고 했다. 간담회 이후 추 원내대표 등은 병동을 둘러보며 환자들과 만나 이야기도 들었다.

추 원내대표는 일정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국군수도병원을 와서 특히 외상센터 중심으로 병원 운영 상황, 애로 사항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기존 수요가 많은데 과로를 무릅쓰고 헌신적으로 응급 의료 사태에 대응해주고 계신 데 대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전반적으로 외상센터가 권역별 외상센터로 아직 지정되고 있지 않아 일부 의료시설의 효율적 운영에 애로가 있다든지 수당에 관한 문제라든지 몇 가지 건의 사항을 들었다"며 "그 부분은 검토해 국군수도병원이 우리 군 장병들에 대한 의료 수요뿐 아니라, 일부 민간 응급 수요에도 대응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보완할 부분은 관계 당국과 협의해 개선 방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굿파트너' 시청률 막 터졌는데…파리 올림픽에 직격탄 맞은 방송가 [이슈크래커]
  • "돈 없어 해외여행 간다"…'바가지 숙박요금'에 국내 여행 꺼려 [데이터클립]
  • 美 이더리움 현물 ETF 거래 승인…가상자산 시장 파급효과는 '미지수'
  • 허웅 전 여자친구, 카라큘라 고소…"유흥업소 등 허위사실 유포"
  • 카카오 김범수, 결국 구속…카카오 AI·경영 쇄신 ‘시계제로’
  • 바이오기업도 투자한다…국내 빅5가 투자한 기업은?
  • 임상우 vs 문교원, 주인공은 누구?…'최강야구' 스테이지 스윕승 대기록, 다음은 사직
  • 성큼 다가온 파리 올림픽 개막…성패 좌우할 '골든데이'는 29일
  • 오늘의 상승종목

  • 07.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621,000
    • -1.31%
    • 이더리움
    • 4,792,000
    • -0.85%
    • 비트코인 캐시
    • 518,500
    • -5.38%
    • 리플
    • 823
    • -3.4%
    • 솔라나
    • 242,100
    • -3.39%
    • 에이다
    • 571
    • -4.99%
    • 이오스
    • 799
    • -3.27%
    • 트론
    • 186
    • -0.53%
    • 스텔라루멘
    • 141
    • -3.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200
    • -2.96%
    • 체인링크
    • 19,020
    • -3.84%
    • 샌드박스
    • 447
    • -4.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