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수 전원 출전한 '최강야구'…대구고 2차전 콜드승 쾌거

입력 2024-06-18 07:16 수정 2024-06-18 07:1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jtbc '최강야구' 캡처)
(출처=jtbc '최강야구' 캡처)

(출처=jtbc '최강야구' 캡처)
(출처=jtbc '최강야구' 캡처)

(출처=jtbc '최강야구' 캡처)
(출처=jtbc '최강야구' 캡처)

(출처=jtbc '최강야구' 캡처)
(출처=jtbc '최강야구' 캡처)

'최강야구 시즌3' 대구고등학교의 시즌 7차전에서 최강몬스터즈가 '10대 0' 콜드승으로 승리하며 압도하는 경기력을 보여줬다. 이날 최강 몬스터즈는 야수진 전원이 출전하는 경기를 펼쳤다.

17일 방송된 JTBC '최강야구' 86화에서는 대구고와의 두 번째 경기가 펼쳐졌다.

경기에 앞서 라커룸에서 최강 몬스터즈 멤버들은 이택근의 빈자리를 지적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택근은 편도염 때문에 병원을 방문했지만, 이에 이대호는 "누구는 편도에 안 걸린 줄 아냐"며 "지금 이만큼 나도 부어있다"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대호는 "병원 갈거면 코치님이나 연락해야 하는데 아침에 연락 온건 아예 늦은 거 아니냐"고 의심했고, 정근우 역시 동조했다. 멤버들의 불만에 박용택은 "인사하고 병원 가는 거 아니냐"라며 "벌금 5만 원이라고 메시지 보내라"라고 언급했고, 실제로 이택근은 벌금을 보내며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경기에서 3대 0으로 패한 대구고는 절치부심하며 경기장에 들어섰다. 손경호 대구고 감독은 "오늘은 에이스 배찬승이 출격한다"라며 경기 승리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배찬승은 이번 '2025 신인 드래프트' 1순위로 꼽히는 좌완 파이어볼러다. 배찬승 또한 "오늘 최강 몬스터즈의 MVP는 없다"라는 출사표를 남기기도 했다.

최강 몬스터즈의 선발투수는 이대은이 나섰다. 그는 "좋은 흐름 이어갈 수 있도록 열심히 던지겠다"라고 의지를 다졌다. 새롭게 테이블세터인 2번 타순에 배치된 임상우 역시 "오늘도 기 많이 받고(양옆에 앉은 이대호와 정근우), 출루 많이 해서 득점 많이 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해 선배들의 박수를 받았다.

연습구에서 146km를 던진 배찬승은 최강 몬스터즈를 당황하게 했다. 1번 정근우와 2번 임상우는 배찬승의 공을 쉽게 컨택하지 못하고 아웃으로 물러났다.

하지만 이를 지켜보면 지명타자 박용택은 배찬승의 초구를 노렸다. 해설 김선우는 "배찬승은 147km를 던지는 상황에 자신이 있었을 것"이라며 "포심으로 카운트를 잡으려 했겠지만, 박용택이 오히려 타이밍을 더 빠르게 잡고 포심만 노렸다"라고 칭찬했다.

박용택에 이어 4번 타자 이대호도 좌중간 안타를 뽑아냈고, 5번 타자 정성훈은 볼넷으로 출루했다. 1회부터 만루 찬스를 만들어낸 상황에서 최강 몬스터즈의 다음 타자는 정의윤이었다. 그간 부진했던 정의윤은 이를 만회하듯 2스트라이크 상황에서 우익수를 넘는 장타를 때려냈고, 3타점 싹쓸이 적시타를 완성했다.

최강 몬스터즈 이대은은 수비 도움까지 받으며 깔끔하게 이닝을 막아냈지만, 대구고 에이스 배찬승은 2회에도 2점을 내주며 5대 0 큰 점수 차에 무너졌다. 손경호 감독과 대구고 또한 예상하지 못한 경기 흐름이었다.

이후 대구고 구원 투수 또한 최강 몬스터즈의 방망이를 비껴가지 못했고, 4회까지 5점을 더 추가하며 10대 0 콜드승 요건을 만들었다.

큰 점수차에 최강 몬스터즈는 야수진을 전면 교체했다. 그동안 출전 기회가 적었던 선수들이 대거 투입됐는데 내야에는 이홍구, 문교원, 유태웅이 외야에는 국해성, 윤상혁, 이택근, 포수는 고대한이 자리를 잡았다. 지명타자 자리에는 서동욱이 나서면서 전 야수진이 출전하는 경기를 만들어냈다.

교체 출전에도 불구 이택근와 이홍구의 호수비와 서동욱, 문교원의 깔끔한 안타가 그려지며 최강 몬스터즈는 백업진까지 탄탄한 모습을 뽐냈다.

결국, 대구고는 단 한 점도 뽑아내지 못하며 7회 10대 0 최강 몬스터즈의 콜드승으로 경기는 마무리됐다. 손경호 감독은 "2패 했지만, 그 이상의 많은 것을 배웠다"라며 "몬스터즈 선수들이 정말 대단한 선수들이 맞는구나 느꼈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이로써 최강 몬스터즈는 7전 7승 승률 10할을 이어갔다. 다음 주 최강몬스터즈는 서울고등학교와의 2차전을 치른다.

한편, 방송 말미 '최강야구'는 시즌 4번째 직관경기인 30일 독립리그 대표팀과의 경기를 예고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 대표팀이 써내려갈 반전 드라마 [이슈크래커]
  • 변우석 논란 아직인데 또…'과잉 경호', 왜 하필 '공항'일까? [이슈크래커]
  • 상반기 매출 2兆 돌파…삼성바이오로직스, 또 신기록
  • 강경준, 불륜 의혹에 사과…"오해 또한 내 부덕함에서 시작"
  • 티몬, 여행사에 못 준돈 수백억…신용카드 결제도 중단
  • 무속인과 논의 후 뉴진스 강탈 보도…민희진 측 "불법 행위 법적 대응"
  • 단독 한국투자증권, 2000억 규모 ‘1호 PF 펀드’ 만든다
  • 단독 팔 때만 ‘스마트홈’ 더 쓰려면 ‘돈 내라’…아이파크 스마트앱 일방적 중단에 입주민 ‘황당’
  • 오늘의 상승종목

  • 07.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527,000
    • -0.56%
    • 이더리움
    • 4,820,000
    • -1.83%
    • 비트코인 캐시
    • 515,500
    • -3.28%
    • 리플
    • 874
    • +4.92%
    • 솔라나
    • 247,000
    • +0.57%
    • 에이다
    • 582
    • -1.36%
    • 이오스
    • 831
    • +1.59%
    • 트론
    • 188
    • +1.08%
    • 스텔라루멘
    • 147
    • +2.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600
    • -1.11%
    • 체인링크
    • 19,310
    • -0.72%
    • 샌드박스
    • 457
    • -0.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