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짜 골퍼' 디섐보, 4년 만에 US 오픈 우승…'통산 9승째'

입력 2024-06-17 13:14 수정 2024-06-17 17:5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브라이슨 디섐보(31·미국)가 17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허스트 리조트 앤드 컨트리클럽(파70) 2번 코스에서 열린 제124회 US오픈에서 정상을 차지하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AFP/연합뉴스)
▲브라이슨 디섐보(31·미국)가 17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허스트 리조트 앤드 컨트리클럽(파70) 2번 코스에서 열린 제124회 US오픈에서 정상을 차지하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AFP/연합뉴스)

브라이슨 디섐보(31·미국)가 시즌 세 번째 메이저 남자골프대회 US오픈(총상금 2150만 달러)에서 정상에 올랐다.

디섐보는 17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허스트 리조트 앤드 컨트리클럽(파70) 2번 코스에서 열린 제124회 US오픈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고전 끝에 한 타를 잃었지만, 합계 6언더파 274타를 적어내 로리 매킬로이(35·북아일랜드)를 한 타 차로 따돌렸다.

매킬로이에게 3타 앞선 채 챔피언조에서 출발한 디섐보는 쉽게 달아나지 못했다. 전반 4번 홀(파5)에서 보기가 나와 오히려 1타를 잃었다. 반면 앞 조의 매킬로이는 전반 버디 2개와 보기 1개를 기록해 디섐보를 1타 차이로 쫓았다. 후반 10번 홀(파5)에선 둘이 차례대로 버디를 잡아 격차가 유지됐다. 균열이 생긴 곳은 12번 홀(파4)로 매킬로이가 8m짜리 장거리 버디 퍼트를 집어넣어 7언더파 동타를 만들었다. 디섐보는 이 홀에서 보기를 적어 단독 선두에서 6언더파 2위로 내려앉았다.

이어진 후반 경기에서 매킬로이는 버디 1개와 보기 2개로 주춤했고, 디섐보는 버디 1개와 보기 1개로 타수를 유지하면서 둘은 17번 홀(파3)까지 6언더파 공동 선두를 달렸다.

▲브라이슨 디섐보(31·미국)가 17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허스트 리조트 앤드 컨트리클럽(파70) 2번 코스에서 열린 제124회 US오픈에서 정상을 차지하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AFP/연합뉴스)
▲브라이슨 디섐보(31·미국)가 17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허스트 리조트 앤드 컨트리클럽(파70) 2번 코스에서 열린 제124회 US오픈에서 정상을 차지하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AFP/연합뉴스)

팽팽한 접전 상황에서 디섐보는 마지막 홀 티샷이 왼쪽으로 크게 휘면서 그린에 공을 올리기 어려운 위기 상황을 맞았다. 하지만 두 번째 샷을 벙커 쪽으로 보낸 디섐보는 벙커 샷을 홀 1m에 붙여 파를 지켰다. 앞 조에서 경기하던 매킬로이는 그보다 짧은 파 퍼트를 놓치면서 연장 기회를 놓쳤다.

이로써 2020년 US오픈 우승자인 디섐보는 4년 만에 US오픈 정상에 복귀하며 메이저 2승을 포함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통산 9승을 기록했다. 또한, 메이저대회 역대 최고액인 430만 달러(약 60억 원)를 차지했다.

2016년 데뷔한 그는 평균 320야드의 폭발적인 비거리를 앞세워 브룩스 켑카, 카메론 챔프(이상 미국) 등과 함께 장타 시대를 열었다. 대학교 시절 전공한 물리학 지식을 활용해 골프채를 다양하게 변형하는 독특한 스타일로 ‘괴짜 골퍼’라는 별명도 얻었다.

디섐보는 2022년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가 주도하는 LIV 골프 리그로 이적해 지난해 2승을 거뒀다. 디섐보는 이번 우승으로 지난해 PGA 챔피언십에서 켑카가 우승한 데 이어 LIV 소속 선수의 두 번째 메이저대회 우승을 일궈낸 동시에 통산 10승 고지에 한 걸음 다가서게 됐다.

한국 선수 중에는 김주형이 6오버파 286타로 공동 26위에 올라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김시우는 공동 32위(7오버파 287타), 김성현은 공동 56위(12오버파 292타)로 대회를 마쳤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도심속 손님일까 이웃일까' 서서울호수공원 너구리 가족 [포토로그]
  • "여행 중 잃어버린 휴대품은 보험으로 보상 안 돼요"
  • 축협, '내부 폭로' 박주호 법적 대응 철회…"공식 대응하지 않기로"
  • "임신 36주 낙태 브이로그, 산모 살인죄 처벌은 어려워"
  • 삼성전자, ‘불량 이슈’ 갤럭시 버즈3 프로에 “교환‧환불 진행…사과드린다”
  • 쯔양, 구제역 '협박 영상' 공개…"원치 않는 계약서 쓰고 5500만 원 줬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337,000
    • +3.48%
    • 이더리움
    • 4,906,000
    • +1.78%
    • 비트코인 캐시
    • 549,500
    • +3.48%
    • 리플
    • 829
    • +6.15%
    • 솔라나
    • 238,500
    • +3.34%
    • 에이다
    • 615
    • +2.67%
    • 이오스
    • 853
    • +3.27%
    • 트론
    • 189
    • -0.53%
    • 스텔라루멘
    • 148
    • +2.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6,200
    • +3.04%
    • 체인링크
    • 19,830
    • +3.28%
    • 샌드박스
    • 477
    • +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