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집단휴진, 환자 죽음 기다리라는 것이냐"

입력 2024-06-17 10:3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휴진 앞둔 서울대병원 (뉴시스)
▲휴진 앞둔 서울대병원 (뉴시스)

17일 서울대병원을 시작으로 의대 교수들이 무기한 휴진에 돌입하는 가운데 김성주 한국중증질환연합회 대표가 "감기 환자도 아니고 환자들을 죽음의 문턱으로 내보내며 죽기를 기다려 달라는 것이냐"고 우려했다.

김 대표는 1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4, 5월 두 번에 걸쳐 췌장암 환우들을 조사한 결과 정상 진료는 30% 정도였다. 보건복지부에서 간담회 할 때마다 왜 사실대로 이야기하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채상병 특검법 등을 언급하며 "최근에 여러 정치 현안에서 이야기가 나오는데 국민들의 생명과 건강이 왔다 갔다 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정치권이 왜 전부 입 다물고 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분당서울대병원 노동조합이 진료 변경에 협조하지 않을 것을 선언한 데 대해 김영중 분당서울대병원 노조 수석부위원장은 "환자들에게 선행검사가 있는 등 복잡해서 일정이 틀어지면 모든 것을 다 변경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며 "하루 휴진을 할 경우 1만 건 이상의 호출 대기가 쌓이는 걸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그는 "병원 직원들이 의사와 척지는 사이는 아니다. 조속히 의정 갈등이 해결돼 서로가 가장 잘할 수 있는 해결이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도심속 손님일까 이웃일까' 서서울호수공원 너구리 가족 [포토로그]
  • "여행 중 잃어버린 휴대품은 보험으로 보상 안 돼요"
  • 축협, '내부 폭로' 박주호 법적 대응 철회…"공식 대응하지 않기로"
  • "임신 36주 낙태 브이로그, 산모 살인죄 처벌은 어려워"
  • 삼성전자, ‘불량 이슈’ 갤럭시 버즈3 프로에 “교환‧환불 진행…사과드린다”
  • 쯔양, 구제역 '협박 영상' 공개…"원치 않는 계약서 쓰고 5500만 원 줬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442,000
    • +1.29%
    • 이더리움
    • 4,935,000
    • +0.9%
    • 비트코인 캐시
    • 556,500
    • +2.49%
    • 리플
    • 830
    • +1.47%
    • 솔라나
    • 243,700
    • +2.27%
    • 에이다
    • 614
    • +0.66%
    • 이오스
    • 860
    • +1.78%
    • 트론
    • 188
    • -0.53%
    • 스텔라루멘
    • 148
    • +1.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7,200
    • +3.31%
    • 체인링크
    • 19,950
    • +1.53%
    • 샌드박스
    • 489
    • +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