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야구' 박재욱 "장시원 단장이 니퍼트·유희관 볼 스피드 차이 물어봐" 폭소

입력 2024-06-17 09:11 수정 2024-06-17 09:1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JTBC '최강야구)
(출처=JTBC '최강야구)

'최강야구' 최강 몬스터즈에서 최고 시속을 자랑하는 더스틴 니퍼트와 최저 시속을 자랑(?)하는 유희관의 구속을 두고 박재욱이 "받을 때 느낌이 다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측은 최근 유튜브 채널에 '6연승 대구고 1차전 승리 후 인터뷰' 미공개 영상을 공개했다.

앞서 최강 몬스터즈는 대구고와의 1차전에서 선발에 유희관 마무리로 니퍼트를 내세우며 3-0으로 완벽한 승리를 거뒀다.

(출처=JTBC '최강야구)
(출처=JTBC '최강야구)

이날 경기를 마친 뒤 이뤄진 인터뷰에서 박재욱은 "아까 장시원 단장님이 니퍼트랑 유희관 선배랑 볼 스피드 받을 때 얼마나 차이 나냐고 물어보더라"면서 "유희관의 커브를 잡을 때 한 시속 70km 정도가 나오는데 니퍼트 직구 시속이 148km인데 거의 제가 보기엔 70km 차이가 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직구 잡을 때 이게 글러브가 반응이 좀 늦더라"면서 "한번 니퍼트 공 잡으려니깐 이렇게 왔다 오더라. 공이 날아오는게 압이 다르다"고 말했다.

(출처=JTBC '최강야구)
(출처=JTBC '최강야구)

아울러 박재욱은 니퍼트가 시속 150km의 공도 충분히 던질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지금도 오늘 경기 던지고 나서 니퍼트는 또 운동하고 있지 않나"라며 "제가 보기엔 골드바 맛을 좀 보려고 하는 것 같다"고 말하며 웃음지었다.

앞서 장시원 단장은 '최강야구'에서 시속 150km의 공을 던지면 골드바를 선물하겠다고 공약을 내걸었다.

(출처=JTBC '최강야구')
(출처=JTBC '최강야구')

니퍼트는 "오늘 경기에서 골드바 생각은 안 했다"며 "내가 아마 나중에 시속 150km를 먼저 던지게 되면 골드바를 요구할텐데, 이대은이 먼저 던져도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유희관은 구속보다 '에이스' 칭호를 다시 차지한데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저의 호투가 없었더라면 오늘 경기 좀 어렵지 않았을까 생각이 드는데 오늘 단장님께서 '돌아온 에이스'라는 칭호를 줬기 때문에 다시 한 번 그 왕관의 무게를 견뎌서 최고의 자리에 오를 수 있도록 준비 계속해서 잘 하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요아정은 ‘마라탕과’일까 ‘탕후루과’일까? [해시태그]
  • 최강야구보다 '더 강력한' 야구 온다…'전설의 무대' 한일 드림 플레이어즈 [이슈크래커]
  • 단독 ‘비정형데이터’ 분석해 수감자 도주 등 사전에 막는다
  • 제헌절, 태극기 다는 법은…공휴일이 아닌 이유?
  • 단독 설계사 절반 이상은 50대 넘었다 [늙어가는 보험 현장 上]
  • 데이트 비용, 얼마나 쓰고 누가 더 낼까 [데이터클립]
  • 단독 산업은행, 아시아지역본부 없앴다...해외진출 전략 변화
  • 날개 단 비트코인, 6만5000달러 우뚝…'공포 탐욕 지수' 6개월 만에 최고치 [Bit코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7.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437,000
    • -0.27%
    • 이더리움
    • 4,792,000
    • -0.95%
    • 비트코인 캐시
    • 530,000
    • -2.75%
    • 리플
    • 868
    • +7.03%
    • 솔라나
    • 219,800
    • -1.96%
    • 에이다
    • 617
    • +0.49%
    • 이오스
    • 856
    • +1.54%
    • 트론
    • 187
    • +0.54%
    • 스텔라루멘
    • 151
    • +1.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900
    • +0.31%
    • 체인링크
    • 19,570
    • -2.15%
    • 샌드박스
    • 477
    • +0.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