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아웃 2’, 개봉 첫 주 1억 달러 수익...픽사 2위 애니메이션 등극

입력 2024-06-17 08:3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픽사 작품 중 개봉 첫 주 1억 달러 넘긴 5번째 작품
혹성탈출, 인사이드 아웃 2 등에 적자 탈출 기대

▲디즈니 픽사 애니메이션 영화 인사이드 아웃 2의 한 장면. 출처 뉴시스
▲디즈니 픽사 애니메이션 영화 인사이드 아웃 2의 한 장면. 출처 뉴시스
월트디즈니의 픽사 애니메이션 신작 ‘인사이드 아웃 2’가 이번 주 미국과 캐나다 등 흥행수익에서 1위를 차지했다. 16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인사이드 아웃 2’는 북미권에서만 사흘간 1억5500만 달러(약 2천153억 원)의 수익을 올리며 ‘듄:파트2’를 제쳤다. 또 지난해 영화 ‘바비’ 이후 처음으로 개봉 첫 주 1억 달러를 넘기는 최고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

인사이드 아웃 2는 개봉 첫 주 기준 전 세계적으로는 약 2억9500만 달러를 벌어들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미국과 캐나다에서는 2018년 픽사의 인크레더블 2에 이은 최대 규모다. 인크레더블 2는 개봉 첫 주 1억8270만 달러를 기록했다. 그동안 이 영화를 포함해 개봉 첫 주 1억 달러를 넘긴 픽사의 애니메이션은 총 4편 있었으며, ‘인사이드 아웃 2’가 다섯 번째 작품으로 기록됐다.

‘인사이드 아웃 2’는 약 2억 달러의 제작비가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조사업체 시네마스코어의 초기 관객 설문에서 A 등급을 받았으며, 영화 평점 사이트 로튼토마토에서 관객들이 매긴 신선도 지수는 이날 현재 96% 수준이다.

디즈니 배급 담당 부사장 토니 챔버스는 “사람들은 여전히 훌륭한 영화를 보기 위해 영화관을 찾고 있다”며 “평론가 92%, 관객 96%의 점수를 받은 인사이드 아웃2보다 좋은 예시는 없다”고 말했다. 픽사는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전염병 대유행) 이후 4년여간 큰 흥행작을 내지 못했다.

짐 모리스 픽사 사장은 지난달 인터뷰에서 “단기적으로 픽사의 전략은 몬스터 주식회사, 니모를 찾아서 등 인기 프랜차이즈의 속편 및 스핀오프와 오리지널 작품의 균형을 맞추는 것”이라고 밝혔다.

펜데믹 이후 픽사는 2022년 4월 이후 흑자를 내지 못하는 등 최근 몇 년간 어려움을 겪었다. 앨런 버그먼 디즈니 엔터테인먼트 부문 공동 회장은 “5월에 개봉한 혹성탈출을 비롯해 이달 인사이드 아웃 2, 8월 에이리언 등 개봉작을 통해 과거 전성기로 돌아가는 열쇠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밥 아이거 월트디즈니 최고경영자(CEO)는 더 나은 품질 관리를 위해 일부 영화 개봉을 2031년 이후로 연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하영의 금융TMI] 새마을금고·저축은행, 한국은행과 RP 거래…무엇이 좋은가요?
  • 경제활동 안 하는 대졸자 405만 명 역대 최대…취업해도 단기일자리 비중↑
  • 속보 검찰, 어제 김건희 여사 정부 보안청사서 ‘비공개 대면조사’
  • 단독 野, 육아휴직급여 '상한선' 폐지 추진
  • "DSR 강화 전에 '막차' 타자" 5대 銀 가계대출, 한 달 새 3조6000억 늘어
  • 미국 빅테크 2분기 실적 발표 임박...‘거품 논란·트럼프 리스크’에 주가 안갯속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917,000
    • +0.58%
    • 이더리움
    • 4,902,000
    • +0.2%
    • 비트코인 캐시
    • 551,000
    • +0.27%
    • 리플
    • 830
    • -0.6%
    • 솔라나
    • 241,200
    • +1.56%
    • 에이다
    • 606
    • -1.62%
    • 이오스
    • 854
    • +0.12%
    • 트론
    • 188
    • -0.53%
    • 스텔라루멘
    • 147
    • -1.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6,050
    • -0.9%
    • 체인링크
    • 19,660
    • -0.76%
    • 샌드박스
    • 480
    • -0.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