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람객 물건 씹은 푸바오, 사흘 만에 공개 관람 일시 중단…현재는 재개

입력 2024-06-16 16:4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4월 중국에 반환된 자이언트판다 '푸바오'가 2개월여 만인 12일 쓰촨성 판다기지에서 대중에 공개됐으나 관람 사흘만에 관람객이 방사장에 떨어트린 물건을 씹어, 일시 중단됐다.  (출처=웨이보 캡처)
▲4월 중국에 반환된 자이언트판다 '푸바오'가 2개월여 만인 12일 쓰촨성 판다기지에서 대중에 공개됐으나 관람 사흘만에 관람객이 방사장에 떨어트린 물건을 씹어, 일시 중단됐다. (출처=웨이보 캡처)

한국에서 태어나 중국으로 반환된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12일부터 대중에 공개된 가운데 한 관람객이 야외 방사장에 개인 물품을 떨어트려 관람이 일시 중단되는 일이 벌어졌다.

15일(현지시간) 중국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보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55분께 푸바오 방사장에 한 관람객이 푸바오를 촬영하던 카메라의 렌즈 커버를 떨어뜨렸다.

푸바오는 이 렌즈 커버를 주워 갔으며, 입으로 가져가 잘근잘근 씹는 모습도 포착됐다.

이에 선수핑기지측은 관람을 일시 중단하고, 푸바오를 내부 방사장으로 데려가 관찰했다. 또한, 방사장 울타리 주변에 관람객이 접근하는 것을 막았다.

웨이보에는 “푸바오를 촬영하다 실수로 떨어뜨린 것으로 보인다”, “생김새로 보아 카메라 렌즈 후드로 보인다”는 글이 올라왔다. 또한, 네티즌들은 “방사장 주위에 보호 장치를 달아라”, “왜 푸바오에게는 장난감을 주지 않는 것이냐” 등의 글을 올리고 있다.

한편, 푸바오는 2020년 7월 한국 에버랜드에서 태어난 자이언트 판다다. 만 4세 이전 반드시 중국으로 돌려보내야 한다는 ‘자이언트 판다 보호연구 협약’에 따라 4월 3일 중국으로 반환됐다. 현재 푸바오는 다시 방사장으로 나왔고, 관람도 재개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요아정은 ‘마라탕과’일까 ‘탕후루과’일까? [해시태그]
  • 최강야구보다 '더 강력한' 야구 온다…'전설의 무대' 한일 드림 플레이어즈 [이슈크래커]
  • 단독 ‘비정형데이터’ 분석해 수감자 도주 등 사전에 막는다
  • 제헌절, 태극기 다는 법은…공휴일이 아닌 이유?
  • 단독 설계사 절반 이상은 50대 넘었다 [늙어가는 보험 현장 上]
  • 데이트 비용, 얼마나 쓰고 누가 더 낼까 [데이터클립]
  • 단독 산업은행, 아시아지역본부 없앴다...해외진출 전략 변화
  • 날개 단 비트코인, 6만5000달러 우뚝…'공포 탐욕 지수' 6개월 만에 최고치 [Bit코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7.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232,000
    • +0.94%
    • 이더리움
    • 4,801,000
    • +0.54%
    • 비트코인 캐시
    • 529,000
    • -1.21%
    • 리플
    • 878
    • +14.47%
    • 솔라나
    • 223,200
    • +1.73%
    • 에이다
    • 622
    • +2.64%
    • 이오스
    • 856
    • +4.9%
    • 트론
    • 187
    • -0.53%
    • 스텔라루멘
    • 157
    • +8.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000
    • +4.32%
    • 체인링크
    • 19,880
    • +1.12%
    • 샌드박스
    • 472
    • +2.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