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이민우 母, 치매 초기 판정…이민우 "내가 상처 준 탓 같아" 눈물

입력 2024-06-15 22:4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KBS2 '살림하는 남자들2' 캡처)
(출처=KBS2 '살림하는 남자들2' 캡처)

신화 이민우의 어머니가 치매 초기 판정을 받았다.

15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집 비밀번호를 잊었던 어머니와 치매 검사를 받는 이민우 남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민우의 어머니는 “파마를 하러 전철을 타고 미용실을 갔다 왔다. 하지만 다음날 전철을 타고 갔다 온 건 기억이 아는데 미용실에 다녀온 게 기억이 나지 않았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의사는 “머리를 하러 간다는 건 여자에겐 중요한 일이다. 그걸 잊었다는 건 문제가 있어 보인다”라고 진단했다.

이어 이민우의 어머니와 아버지는 치매 검사를 위해 노인 인지기능 검사와 우울증 확인을 위한 심리 검사를 진행했다. 뇌 기능 확인을 위한 뇌파 검사를 진행했다.

결과를 기다리던 이민우는 “부모님이 여든이라는 게 실감이 안 났다”라고 말했고 이민우의 누나 역시 “우리에게도 이런 날이 오는구나”라며 눈물을 보였다. 이민우의 누나는 “엄마가 가여웠다”라며 눈물의 의미를 전했다.

이민우의 아버지 역시 아내의 상황에 착잡함을 드러냈다. 그는 “민우 엄마는 내가 살아있어야 좋고 나도 민우 엄마가 있어야 좋다”라며 “혼자 10년이고 20년이고 살면 뭐하냐. 필요 없다”라고 털어놨다.

검사 결과 이민우의 어머니는 300점 만점에 176점으로 치매 초기 판정을 받았다. 의사는 “이미 기억력이 많이 떨어져 있기 때문에 지속되는 것을 간과했다가는 가족들을 알아보지 못할 수도 있다”라고 진단했다.

특히 이민우의 엄마는 치매와 함께 심리 검사에서 무기력 등 경도의 우울 증상도 함께 확인돼 가족들의 걱정을 샀다.

이민우는 “치매만큼 충격이 우울증이었다. 앓지 않은 사람은 모른다. 극도로 가면 죽고 싶을 정도이다. 내 삶을 포기할 정도이다. 저도 공감을 하니 엄마가 얼마나 힘들었을까”라며 “짜증 좀 덜 낼걸. 밥 좀 먹으라고 할 때 먹을걸. 엄마에게 상처를 줘서 우울증까지 오지 않았나”라고 자책하기도 했다.

의사는 “그래도 긍정적이라고 생각한다. 네 가족이 함께 사시는 거 아니냐. 들락날락하는 가족들 보며 생각도 하고 뇌를 많이 쓰게 된다. 이게 어머니의 치매를 막아 오고 있었을 거다”라며 “치매를 막을 수는 없다. 더 나아질 수도 없지만 약을 먹으며 그 속도를 늦출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민우는 “엄마가 이렇게 심각할 거라는 걸 생각 못 했다. 익숙한 게 무서운 거라고 그냥 실수라고 생각했다”라며 “이 방송이 아니었다면 좀 더 늦게 발견했을 거다. 그래서 감사하게 생각한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정의구현 외치더니 밥줄 '뚝'"…쯔양 사건, 사이버 레커에 경종 울렸다 [이슈크래커]
  • '트로트 4대 천왕' 가수 현철 별세…향년 82세
  • “한국에 갈거야, 라인 추가해 줘” 문자 받으셨나요? [해시태그]
  • 올해도 불붙은 ‘BMW vs 벤츠’ 경쟁…수입차 1위는 누구 [모빌리티]
  • '운빨존많겜', 무분별한 방치형 게임 사이 등장한 오아시스 [mG픽]
  • 비트코인, 6만4000달러 돌파…'트럼프 트레이드' 통했다 [Bit코인]
  • 변우석, 오늘(16일) 귀국…'과잉 경호' 논란 후 현장 모습은?
  • 문교원 씨의 동점 스리런…'최강야구' 단언컨데 시즌 최고의 경기 시작
  • 오늘의 상승종목

  • 07.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984,000
    • +1.96%
    • 이더리움
    • 4,867,000
    • +1.8%
    • 비트코인 캐시
    • 547,000
    • +0.09%
    • 리플
    • 816
    • +8.8%
    • 솔라나
    • 226,800
    • +3.89%
    • 에이다
    • 620
    • +0.98%
    • 이오스
    • 844
    • +3.94%
    • 트론
    • 188
    • -3.09%
    • 스텔라루멘
    • 150
    • +3.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850
    • +2.82%
    • 체인링크
    • 20,080
    • +1.06%
    • 샌드박스
    • 477
    • +2.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