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누군지 알아?" 만취 뺑소니 롤스로이스 男…잡고 보니 범서방파 두목

입력 2024-06-14 18:5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만취 상태로 뺑소니 사고를 낸 50대 남성이 범서방파 두목인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만취 상태로 롤스로이스 차량을 몰다 주차된 벤틀리 차량을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로 나모(59)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나씨는 지난달 25일 오후 8시경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가 강남구 논현동 한 도로에서 발레파킹을 위해 주차된 벤틀리 차량을 들이받은 뒤 현장을 벗어난 혐의(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및 사고 후 미조치 등)를 받는다.

이 사고로 벤틀리 차량이 밀리면서 인근에 서 있던 50대 발레파킹 직원이 다리를 다쳤다. 당시 나씨는 피해자에게 “내가 누군지 아느냐. 이름만 대면 아는 사람”이라고 화를 내기도 했다.

이후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나씨가 국내 3대 폭력조직 중 하나인 ‘범서방파’의 고문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나씨는 2013년 두목 김태촌 씨가 사망한 뒤 조직 내에서 핵심적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김태촌은 1989년에 양모(67)씨를 후계자로 지목했는데, 2대 두목 양씨가 2010년쯤 제주도로 ‘낙향’하면서 나씨가 3대 두목에 올랐다.

나씨는 1986년 서방파(범서방파의 전신)에 들어갔다가 1987년 서방파가 벌인 인천 뉴송도호텔 사장 살인 사건에 가담한 혐의로 복역했다. 당시 범행을 지시한 김태촌도 그와 같은 교도소에 수감됐고, 이때 나씨는 김태촌의 시중을 들면서 신임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사고 당시 나씽릐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0.08% 이상)이었던 것으로 파악했다. 마약 간이 시약 검사에서는 음성이 나왔다.

경찰은 나씨의 신병을 확보해 자세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한 뒤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굿파트너' 시청률 막 터졌는데…파리 올림픽에 직격탄 맞은 방송가 [이슈크래커]
  • "돈 없어 해외여행 간다"…'바가지 숙박요금'에 국내 여행 꺼려 [데이터클립]
  • 美 이더리움 현물 ETF 거래 승인…가상자산 시장 파급효과는 '미지수'
  • 허웅 전 여자친구, 카라큘라 고소…"유흥업소 등 허위사실 유포"
  • 카카오 김범수, 결국 구속…카카오 AI·경영 쇄신 ‘시계제로’
  • 바이오기업도 투자한다…국내 빅5가 투자한 기업은?
  • 임상우 vs 문교원, 주인공은 누구?…'최강야구' 스테이지 스윕승 대기록, 다음은 사직
  • 성큼 다가온 파리 올림픽 개막…성패 좌우할 '골든데이'는 29일
  • 오늘의 상승종목

  • 07.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428,000
    • -1.59%
    • 이더리움
    • 4,787,000
    • -0.83%
    • 비트코인 캐시
    • 507,500
    • -7.56%
    • 리플
    • 823
    • -3.63%
    • 솔라나
    • 240,800
    • -4.03%
    • 에이다
    • 567
    • -5.66%
    • 이오스
    • 797
    • -3.39%
    • 트론
    • 187
    • -0.53%
    • 스텔라루멘
    • 140
    • -4.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1,500
    • -4.06%
    • 체인링크
    • 19,030
    • -3.69%
    • 샌드박스
    • 446
    • -5.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