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출신 아름, 사기 혐의로 고발 당해…경찰 수사

입력 2024-06-13 18:3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아름 인스타그램 캡처)
(출처=아름 인스타그램 캡처)

걸그룹 티아라 출신의 아름이 빌려준 돈을 갚지 않았다(사기 혐의)며 고발 당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기 광명경찰서는 아름을 사기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내용의 고소장을 3건 접수해 수사하고 있다.

고소인 3명이 주장하는 피해 금액은 총 3700만 원가량이다.

광명경찰서는 3월 아름에 대한 사기 혐의 고소장을 최초 접수했으며, 지난달까지 2건의 고소장을 타 지역 경찰서로부터 추가로 이송받아 수사 중이다.

고소인은 아름이 남자친구와 개인적인 사정 등을 이유로 돈을 빌려간 뒤 현재까지 갚지 않고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아름은 최근 아동학대, 아동유기 방임, 미성년자 약취유인 등 혐의로 검찰 송치된 바 있다. 아름은 친권이 없는 자녀를 전 남편의 동의 없이 데리고 있으면서 어린이집에 보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아름은 2012년 티아라 멤버로 합류해 활동하다가 이듬해 팀에서 탈퇴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요아정은 ‘마라탕과’일까 ‘탕후루과’일까? [해시태그]
  • 최강야구보다 '더 강력한' 야구 온다…'전설의 무대' 한일 드림 플레이어즈 [이슈크래커]
  • 단독 ‘비정형데이터’ 분석해 수감자 도주 등 사전에 막는다
  • 제헌절, 태극기 다는 법은…공휴일이 아닌 이유?
  • 단독 설계사 절반 이상은 50대 넘었다 [늙어가는 보험 현장 上]
  • 데이트 비용, 얼마나 쓰고 누가 더 낼까 [데이터클립]
  • 단독 산업은행, 아시아지역본부 없앴다...해외진출 전략 변화
  • 날개 단 비트코인, 6만5000달러 우뚝…'공포 탐욕 지수' 6개월 만에 최고치 [Bit코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7.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494,000
    • -0.31%
    • 이더리움
    • 4,787,000
    • -1.28%
    • 비트코인 캐시
    • 530,000
    • -2.93%
    • 리플
    • 861
    • +5.9%
    • 솔라나
    • 219,900
    • -2.79%
    • 에이다
    • 620
    • +0.65%
    • 이오스
    • 861
    • +1.53%
    • 트론
    • 187
    • +0%
    • 스텔라루멘
    • 153
    • +2.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100
    • +0.31%
    • 체인링크
    • 19,590
    • -2.34%
    • 샌드박스
    • 475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