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77조 보상 패키지 지급 찬성표 압도적”

입력 2024-06-13 17:0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주총 하루 앞두고 표결 예비 결과 공개
73% 찬성 득표율로 추정돼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12일(현지시간) 엑스(X·옛 트위터) 계정에 “두 가지 주요 주주제안이 모두 큰 격차로 통과 중”이라면서 “보내주신 성원에 감사드린다”는 글과 함께 그래프 이미지를 올렸다. 사진=엑스 캡처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12일(현지시간) 엑스(X·옛 트위터) 계정에 “두 가지 주요 주주제안이 모두 큰 격차로 통과 중”이라면서 “보내주신 성원에 감사드린다”는 글과 함께 그래프 이미지를 올렸다. 사진=엑스 캡처

일론 머스트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주주총회를 하루 앞둔 12일(현지시간) 자신의 대규모 보상 패키지 지급 여부를 묻는 투표에서 사실상 승리했다고 밝혔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날 저녁 자신의 엑스(X·옛 트위터) 계정에 “두 가지 주요 주주제안이 모두 큰 격차로 통과 중”이라면서 “보내주신 성원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트윗에 찬반 투표수를 보여주는 그래프도 첨부했다.

머스크는 정확한 찬반 수치를 밝히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머스크가 공개한 투표 현황 그래프를 볼 때 보상안이 처음으로 통과됐던 2018년과 비슷한 73%의 찬성을 얻은 것으로 파악된다고 전했다.

앞서 테슬라는 머스크 CEO에 대한 560억 달러(약 77조 원) 상당의 스톡옵션 보상 재승인 및 테슬라의 법적 본사를 델라웨어에서 텍사스로 이전하는 방안에 대한 사전투표를 진행했다. 사측은 테슬라 연례 주주총회 하루 전인 이날 오후 10시 59분(중부 표준시)을 투표 마감 기한으로 설정했다. 최종결과는 13일 텍사스 오스틴 테슬라 본사에서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발표된다.

머스크의 보상 패키지는 2018년 주주총회를 통과했지만, 한 소액주주의 무효소송으로 제동이 걸렸다. 지난 1월 미국 델라웨어주 법원이 “보상패키지가 주주총회를 통과하는 과정에서 머스크의 영향력이 지나치게 행사됐다”며 보상안 지급 무효 판결을 내렸다.

이와 관련한 항소심은 내달 개시될 예정이다. 테슬라 측이 이번 주주총회에서 주주들이 자신에 대한 보상 패키지를 지지한다는 사실을 최종 입증한다면 항소심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게 된다.

이번 사안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테슬라의 개인 투자자들이 얼마나 많이 투표했는지, 기관 투자자들이 마지막 순간에 얼마나 큰 규모로 투표했는지에 따라 결과가 다르게 나올 것으로 관측됐었다”고 설명했다.

주총을 앞두고 노르웨이 국부펀드를 운용하는 노르웨이 은행 투자관리(NBIM)와 미국 최대 연기금인 캘리포니아주 공무원연금(CalPERS·캘퍼스)이 반대 의사를 밝혔고, 기관 투자자들에게 영향을 미치는 의결권 자문사 ISS와 글래스 루이스도 반대를 권고했었다.

이에 테슬라 측은 소액주주를 우군으로 확보하는 데 총력을 기울였다. 테슬라는 상대적으로 개인 주주가 비중이 높다. S&P 글로벌 마켓 인텔리전스에 따르면 5일 기준 테슬라 보통주 43%는 기관 투자자와 기업이 아닌 개인 등이 보유하고 있다. 이는 15대 기업 중 최대치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 대표팀이 써내려갈 반전 드라마 [이슈크래커]
  • 변우석 논란 아직인데 또…'과잉 경호', 왜 하필 '공항'일까? [이슈크래커]
  • 상반기 매출 2兆 돌파…삼성바이오로직스, 또 신기록
  • 강경준, 불륜 의혹에 사과…"오해 또한 내 부덕함에서 시작"
  • 티몬, 여행사에 못 준돈 수백억…신용카드 결제도 중단
  • 무속인과 논의 후 뉴진스 강탈 보도…민희진 측 "불법 행위 법적 대응"
  • 단독 한국투자증권, 2000억 규모 ‘1호 PF 펀드’ 만든다
  • 단독 팔 때만 ‘스마트홈’ 더 쓰려면 ‘돈 내라’…아이파크 스마트앱 일방적 중단에 입주민 ‘황당’
  • 오늘의 상승종목

  • 07.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805,000
    • -0.61%
    • 이더리움
    • 4,665,000
    • -4.46%
    • 비트코인 캐시
    • 507,500
    • -1.46%
    • 리플
    • 867
    • +3.58%
    • 솔라나
    • 248,400
    • +1.6%
    • 에이다
    • 575
    • -0.17%
    • 이오스
    • 837
    • +1.82%
    • 트론
    • 188
    • +0%
    • 스텔라루멘
    • 145
    • +2.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150
    • +1.2%
    • 체인링크
    • 18,850
    • -3.68%
    • 샌드박스
    • 450
    • -0.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