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나이벡, 세계최초 '노화역전 펩타이드' 동물 유효성 확인 소식에 강세

입력 2024-06-13 09:3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나이벡이 강세다. 세계 최초로 개발한 노화역전 펩타이드에 대한 동물모델 유효성 평가를 완료했다는 소식이 들려오면서다. 회사는 노화역전 펩타이드의 마우스실험에서 근육 조직의 노화역전과 재생효과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13일 오전 9시 34분 현재 나이벡은 전 거래일 대비 9.01% 오른 1만7670원에 거래 중이다.

이날 회사에 따르면, 나이벡은 지난 2022년 4월부터 국책과제를 통해 노화줄기세포에서 특이적으로 발현되는 바이오 마커에 대한 라이브러리를 구축하고 노화역전 유도인자를 규명했다. 이를 통해 덴탈부스터 중심의 노화역전 인자 및 분화 유도물질 전달을 위한 다중층 나노입자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지난해 10월에는 관련 기술에 대한 특허를 출원해 진입장벽도 구축했다.

나이벡이 개발한 노화역전 펩타이드는 치의학 분야를 포함해 노화와 관련한 다양한 질환에 적용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노화줄기세포, 노화 역줄기세포의 수립으로 뇌질환, 근육손실, 골다공증, 관절염 등 노화 관련 질환 치료제의 검증시스템으로 활용될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나이벡 관계자는 “노화역전 펩타이드 기술은 노화역전 인자를 비롯한 여러 가지 생리활성물질을 탑재할 수 있다”며 “자체 약물전달 시스템을 바탕으로 원하는 환부로 타겟팅까지 가능하기 때문에 플랫폼화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나이벡의 노화역전 펩타이드는 기존 조직재생 기술과 다르게 내재된 노화줄기세포를 역전해 조직재생을 유도하기 때문에 활용도가 높은 조직재생 치료제로 개발이 가능하다”며 “동물실험에서 유효성이 확인된 만큼 조속한 임상진입을 위한 관련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회사 관계자는 “초고령화 시대로 본격 진입함에 따라 수많은 노인 질환들 중 우선 시장성이 좋은 치과 질환과 근감소 질환을 타겟으로 임상진입을 준비할 계획”이라며 “향후 기술적 난이도가 높은 치매 등 뇌질환 분야로 적용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중 매매동향은 잠정치이므로 실제 매매동향과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로 인해 일어나는 모든 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 대표팀이 써내려갈 반전 드라마 [이슈크래커]
  • 변우석 논란 아직인데 또…'과잉 경호', 왜 하필 '공항'일까? [이슈크래커]
  • 상반기 매출 2兆 돌파…삼성바이오로직스, 또 신기록
  • 강경준, 불륜 의혹에 사과…"오해 또한 내 부덕함에서 시작"
  • 티몬, 여행사에 못 준돈 수백억…신용카드 결제도 중단
  • 무속인과 논의 후 뉴진스 강탈 보도…민희진 측 "불법 행위 법적 대응"
  • 단독 한국투자증권, 2000억 규모 ‘1호 PF 펀드’ 만든다
  • 단독 팔 때만 ‘스마트홈’ 더 쓰려면 ‘돈 내라’…아이파크 스마트앱 일방적 중단에 입주민 ‘황당’
  • 오늘의 상승종목

  • 07.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715,000
    • -0.7%
    • 이더리움
    • 4,836,000
    • -1.81%
    • 비트코인 캐시
    • 519,000
    • -2.99%
    • 리플
    • 878
    • +5.02%
    • 솔라나
    • 248,000
    • +0.77%
    • 에이다
    • 584
    • -2.01%
    • 이오스
    • 835
    • +1.71%
    • 트론
    • 188
    • +1.08%
    • 스텔라루멘
    • 147
    • +2.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800
    • -1.72%
    • 체인링크
    • 19,320
    • -1.63%
    • 샌드박스
    • 458
    • -0.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