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 김무열, 보좌관 출신 父 식물인간 투병…"아들 얻은 뒤 더 생각나" 눈물

입력 2024-05-30 00:4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tvN '유퀴즈 온더 블럭' 캡처)
(출처=tvN '유퀴즈 온더 블럭' 캡처)

배우 김무열이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29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영화 ‘범죄도시4’로 천만 배우에 등극한 김무열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무열은 “학창 시절에 육상 선수였다. 학교 대표로 시도 대회에 나가긴 했는데 특기생까진 아니었다. 200m와 높이뛰기를 주력으로 했다”라며 “중학교 때 방과 후 선배가 머리를 단발처럼 기르더라. 안양예고를 가면 머리를 기를 수 있다고 해서 어머니께 거기에 가고 싶다고 말씀드렸더니 연기 학원을 보내주셨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하지만 아버지는 제가 공부로 다른 일을 하길 원하셨다. 아버지 몰래 중2 때부터 2년간 연기학원에 다녔다”라며 “아버지께선 서울대 정치학과를 나오시고 국회의원 보좌관을 오래 하셨다. 되게 엄한 분이었다”라고 전했다.

김무열은 “고등학교 무렵 어머니가 상가 분양 관련 사기를 당했다. 여러 일이 겹치면서 가세가 많이 기울었다. 살던 집에 사람들이 들이닥쳐 빨간 딱지를 붙이기도 했다”라며 “광명에서 대학로에 나가려면 버스를 타고 전철을 타야 했는데 차비가 없어서 어머니가 이웃들에게 돈을 빌리러 다닐 정도로 어려웠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아버지가 저 스무 살쯤에 사고로 쓰러졌다. 혼자 계실 때라 어떤 사고를 당한 건진 모른다. 다친 상태로 발견돼서 병원에 실려 가셨는데 머리를 다 밀고 누워계시더라”라며 “오랫동안 식물인간으로 계시다가 암이 발견됐다. 온 가족이 치료 수발을 해야 했다. 그런 생활이 반복되다 보니 장남으로서 강해져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후 김무열은 성균관대학교 연기과에 입학했지만, 집안 사정상 휴학해야 했다. 결국 학업 대신 노가다, 휴대폰 공장, 각종 행사, 건물 경비, 배달 등 각종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이어갔다.

김무열은 “일이 늦게 끝나고 지하철역에서 집까지 걸어오는 길이 꽤 됐다. 그 시간이 연기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라며 “노래하고, 소리 내서 대사하고. 지금 생각하면 현실에서의 유일한 탈출구였던 것 같다”라고 그때의 심정을 털어놓았다.

이어 “아버지가 이 일을 선뜻 허락을 안 해주셨기에 아버지 눈치를 봤었고, 그런 아버지께 불만도 컸다. 그런데 알고 보니 주변에 제 자랑을 하셨다고 한다”라며 “산동네 판자촌에 살 때였다. TV 드라마에 나오게 됐는데 동네 사람들에게 자랑을 하신 거다. 슈퍼 아주머니, 세탁소 아저씨들한테 들었다”라고 전했다.

김무열은 “서른 초반에 아버지 돌아가셨다. 장례식장에서도 잘 견디다가 화장실에서 혼자 정신을 잃을 뻔한 적이 있다. 그때가 참 감당하기 어려운 일들이 닥쳤던 때인 거 같다”라고 착잡함을 드러냈다.

이어 “요즘 아버지 생각이 많이 난다. 영화도 성공하고 작년에 아들도 봐서 더 그렇다. 이젠 아버지가 어디서 제 자랑을 해도 제가 받아들일 수 있을 만큼 여유가 생겼는데 이젠 안 계신다”라며 “아들에게 무의식적으로 할아버지가 계셨으면 좋겠다는 말을 하더라”라고 말하며 눈물을 쏟았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돌 레시피와 초대형 상품…편의점 음식의 한계 어디까지?[Z탐사대]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759,000
    • +0.34%
    • 이더리움
    • 5,039,000
    • +3.64%
    • 비트코인 캐시
    • 610,000
    • +2.61%
    • 리플
    • 687
    • +3%
    • 솔라나
    • 205,600
    • +1.18%
    • 에이다
    • 584
    • +0.86%
    • 이오스
    • 935
    • +1.08%
    • 트론
    • 163
    • -1.81%
    • 스텔라루멘
    • 137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450
    • +0.86%
    • 체인링크
    • 21,210
    • +0.05%
    • 샌드박스
    • 543
    • +1.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