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야구' 임상우, 고려대전서 모두 경악케 만든 호수비…"신재영 살렸다"

입력 2024-05-27 15:0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JTBC '최강야구' 캡처)
(출처=JTBC '최강야구' 캡처)

'최강야구'에서 유격수 자리를 꿰찬 임상우가 고려대전에서 모두를 경악하게 만든 호수비로 신재영의 위기를 잠재웠다.

27일 JTBC '최강야구' 측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미쳤다 임상우! 고려대 선수들을 경악하게 만든 임상우의 호수비'라는 제목의 영상을 선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신재영은 고려대 타선을 맞이했고, 빠른 공을 던졌지만 상대 타자가 절묘하게 받아쳤다.

이 공은 신재영의 다리 사이를 빠져나갔고, 안타가 되는 듯한 찰나 유격수 임상우가 재빨리 달려들며 공을 낚아채 몸을 180도 틀면서 1루로 완벽하게 송구했다. 이 공을 1루수 이대호가 잡아냈고, 완벽한 안타로 보였던 고려대의 찬스를 아웃으로 만들었다.

임상우의 완벽한 호수비에 최강몬스터즈 선수들도, 관중들도 환호했고, 신재영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해설을 맡은 정용검 캐스터는 "임상우, 그리고 이대호. 완벽한 합작품을 만들어 냅니다. 화려한 몬스터즈의 내야 수비, 수비로도 이렇게 뜨거운 그라운드를 만들 수 있습니다"라고 극찬했다.

한편, 임상우의 호수비가 펼쳐질 최강몬스터즈와 고려대의 직관 경기는 27일 밤 10시 30분 방송되는 JTBC '최강야구'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돌 레시피와 초대형 상품…편의점 음식의 한계 어디까지?[Z탐사대]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송다은 "승리 부탁으로 한 달 일하고 그만뒀는데…'버닝썬 여배우' 꼬리표 그만"
  • ’돌아온 외인’에 코스피도 간다…반도체·자동차 연이어 신고가 행진
  • ‘빚내서 집산다’ 영끌족 부활 조짐…5대 은행 보름 만에 가계대출 2조↑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미끄러진 비트코인, 금리 인하 축소 실망감에 6만6000달러로 하락 [Bit코인]
  • 명승부 열전 '엘롯라시코'…롯데, 윌커슨 앞세워 5연속 위닝시리즈 도전 [프로야구 16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283,000
    • +0.46%
    • 이더리움
    • 5,047,000
    • +0.36%
    • 비트코인 캐시
    • 612,000
    • +1.07%
    • 리플
    • 696
    • +2.5%
    • 솔라나
    • 205,700
    • +0.73%
    • 에이다
    • 589
    • +1.2%
    • 이오스
    • 936
    • +0.65%
    • 트론
    • 164
    • +0%
    • 스텔라루멘
    • 140
    • +2.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000
    • -1.48%
    • 체인링크
    • 21,300
    • +0.66%
    • 샌드박스
    • 545
    • +0.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