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의혹' 강형욱, 논란에 입장발표…CCTV 의혹에 "감시용 아냐, 탈의실도 없어"

입력 2024-05-24 19:0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 캡처)
(출처=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 캡처)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과 가의 아내 수잔 엘더가 이번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24일 강형욱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를 통해 “좋지 못한 소식을 전해드려 정말 죄송하다”라며 “반려견과 잘 살 수 있는 이야기를 해야 하는 사람인데 그렇지 못한 행동들로 안 좋은 모습 보여드려 정말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먼저 강형욱은 CCTV 감시 의혹에 대해 “감시 용도가 아니다. 사람들이 있는 곳이고 용품을 갖고 있는 곳이고 언제든 누구든 들어와 있을 수 있고 CCTV가 꼭 있어야 했다”라며 “도난이 있을 수 있고 외부인이 올 수 있고, 얼마나 많은 일이 있겠냐. 훈련 상담을 했기에 개들이 물 수도 있고 뜻밖의 일이 생길 수도 있지 않냐. 사실 인증과 확인을 위해서는 없으면 안 된다. 요즘 사무실에 CCTV가 없는 곳도 있냐. 저희는 당연히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분들이 불쾌하다고 느낀 것은 사무실이 열릴 때 CCTV도 같이 해야 했는데 우리가 몰랐다”라며 “나중에 CCTV를 달려고 하니 감시용이냐고 따진 거다. 다른 분들은 뭐라고 하지 않았다. 딱 한 분, 또는 두 분이 자기를 감시하는 것 같다고 불만을 주신 건 사실이다”라고 설명했다.

아내 수잔 엘더는 메시지를 통해 자세를 지적한 것에 대해 “그것은 CCTV를 보고 지적한 게 아니다. 실제로 그분이 거의 누운 자세로 영상 편집을 하고 있었다. 외부인들도 출입이 많은데 그런 태도는 제가 지적을 해야 했다”라며 “그분이 CCTV에 스트레스가 많았다. 법적으로 문제가 된다고 하기에 제가 변호사님께 물어봤다. 법적 문제가 없다고 해서 몇 번이나 전달했는데도 컴플레인을 걸기에 버럭한 적이 있다”라고 전했다.

강형욱은 더운 날 긴 팔 유니폼을 벗자 CCTV로 이를 확인하고 화를 냈다는 의혹에 대해 “그런 일은 없었다”라고 고개를 저었다. 그러면서 “이럴 수는 있다. 유니폼을 입는 곳이니까 유니폼을 입고 있어야 하는데 엉뚱한 옷을 입고 있으면 이야기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라며 “그분이 진짜 더워서 옷을 벗었는데 제가 그걸 이해해 하지 못하고 옷을 입으라고 한 것이 잘못이라면 잘못일 수 있다. 그 당시 저는 똑같이 유니폼을 입어야 한다고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수잔 엘더는 “이 사람은 CCTV 보고 지적하는 성격이 아니다. 그리고 전화해서 말했다는 건 제 생각에는 그런 일은 없다”라고 덧붙였다. 강형욱 역시 “저는 CCTV 볼 줄도 모른다. 그걸 보는 일이 굉장히 힘들다. 의미 없는 영상을 계속 보고 있어야 한다. 저는 그럴 시간도 없고 그럴 수 있는 성격도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또한 여직원들 탈의실에 CCTV를 달았다는 의혹에 대해 수잔 엘더는 “사건 반장 프로그램에 나온 사진을 봤다. 그건 남양주 보듬이 아니고 잠원동 보듬이다. 그 사무실에는 탈의 공간이 없다”라고 설명했다.

강형욱도 “거긴 회의실이다. 회의도 하고 식사도 하는 자리다. 딱 봐도 탈의실이 아니다. 7층 화장실 2개가 있었기에 갈아입으셨다면 거기서 갈아입었을 거다”라며 “그분이 탈의실이라고 한 건 잘못 생각한 것 같다. 우리는 옷을 갈아입는 직업이 아니다. 훈련사들이 다 근처에 살아서 탈의할 일이 없다. 훈련복이 작업복 같지 않다”라고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7월부터 햇살론ㆍ사잇돌대출 등 서민금융도 실시간 온라인 상담 된다
  • 김우빈·신민아, '쇼핑 데이트' 포착…10년째 다정한 모습
  • 단독 R&D 가장한 ‘탈세’…간판만 ‘기업부설연구소’ 560곳 퇴출 [기업부설硏, 탈세 판도라]
  • 푸바오 신랑감 후보…옆집오빠 허허 vs 거지왕자 위안멍 [해시태그]
  • [종합] 공정위, 의료계 집단 휴진 주도 '대한의사협회' 현장조사
  • 한남동서 유모차 끌고 산책 중…'아빠' 송중기 근황 포착
  • [종합]가스공사 등 13개 기관 낙제점…'최하' 고용정보원장 해임건의[공공기관 경영평가]
  • 하이트진로, 베트남 대학생에 장학금...“가족 같은 기업 되고파” [전세계 적시는 100년 기업]④
  • 오늘의 상승종목

  • 06.19 14:21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245,000
    • -0.28%
    • 이더리움
    • 5,023,000
    • +3.33%
    • 비트코인 캐시
    • 558,500
    • +0.36%
    • 리플
    • 695
    • +0%
    • 솔라나
    • 197,300
    • +1.75%
    • 에이다
    • 555
    • +3.54%
    • 이오스
    • 800
    • +0.25%
    • 트론
    • 165
    • +1.85%
    • 스텔라루멘
    • 131
    • +0.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650
    • +1.38%
    • 체인링크
    • 20,100
    • +3.29%
    • 샌드박스
    • 453
    • +1.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