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뉴욕 증시 여파에 일제히 급락…중국 증시 2거래일째 ↓

입력 2024-05-24 17:0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미국 기준금리 동결 기조에 혼조 마감
중국 경기부양 정책에는 긍정적 반응

▲일본증시 닛케이225지수 등락 추이. 24일 종가 3만8646.11. 출처 마켓워치
▲일본증시 닛케이225지수 등락 추이. 24일 종가 3만8646.11. 출처 마켓워치

24일 아시아증시는 하락 마감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가 금리 인하 가능성을 일축하면서 미국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하락한 데에 영향을 받았다.

이날 마켓워치에 따르면 일본증시 닛케이225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57.11포인트(1.17%) 내린 3만8646.11에 장을 마쳤다. 토픽스는 12.21포인트(0.44%) 하락한 2742.54에 마감했다.

중화권 증시도 일제히 하락했다. 중국증시 상하이종합지수는 28.32포인트(0.91%) 내린 3088.07로 마감했다. 장중 이틀째 내림세다. 대만 가권지수는 42.09포인트(0.19%) 하락했다.

우리 시간 오후 4시 30분 현재 홍콩 항셍지수는 전날 대비 1.67% 하락해 1만8554.24에 막바지 거래를 이어가고 있다.

같은 시간 인도 센섹스는 0.06%로 강보합 거래를, 싱가포르 종합지수는 0.31%로 혼조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일본 증시에서는 반도체 관련주들이 대폭 하락했다. 도쿄 채권시장에서 10년물 국채 금리가 1%를 넘어 1,005%로 12년 만의 최고치를 기록하자, 투자자들의 위험 회피 심리가 강해졌다는 게 블룸버그의 설명이다.

미즈호 은행의 비슈누 바라탄 아시아 경제 및 전략 책임자는 “시장이 연준의 금리 인하가 더 오래갈 것이라는 우려에 불안해하고 있다”며 “미국 금리 상승과 미국의 달러 강세가 주식을 압박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틀 연속 하락한 중국 증시에도 긍정적인 전망이 나온다. CNBC에 따르면 JP모건의 웬디 리우 아시아 및 중국 최고 주식 전략가는 “중국 주식은 긍정적”이라며 “세계 2위 경제 대국인 중국이 주식 및 부동산 시장을 지탱하기 위해 노력하면서 점점 더 건설적으로 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코스피는 1.26%, 코스닥은 0.85% 내렸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해외기업 '하도급 갑질' 꼬리 자른다 [하도급법 사각지대①]
  • '주말 소나기'에도 식지 않는 불볕더위…오후부터 자외선·오존 주의보
  • '엘롯라시코'에 팬들도 탈진…이틀 연속 9:8 '끝내기 혈투'
  • 비트코인, 6만6000달러에서 관망세 계속…"내달 이더리움 ETF 거래 기대감↑"[Bit코인]
  • 김진경·김승규 오늘 결혼…서울서 비공개 결혼식
  • [뉴욕인사이트] 멀어지는 금리인하 시계에도 고공행진…기술주 랠리 지속에 주목
  • 러브버그·모기 출몰…작년보다 등장 빠른 이유
  • 삼성전자, '포브스' 글로벌 순위 21위…전년비 7계단 하락
  • 오늘의 상승종목

  • 06.17 11:58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262,000
    • -0.53%
    • 이더리움
    • 5,053,000
    • +0.04%
    • 비트코인 캐시
    • 595,000
    • -2.62%
    • 리플
    • 685
    • -1.3%
    • 솔라나
    • 208,800
    • +2.05%
    • 에이다
    • 582
    • -0.17%
    • 이오스
    • 905
    • -3.21%
    • 트론
    • 165
    • +0.61%
    • 스텔라루멘
    • 139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68,300
    • -2.71%
    • 체인링크
    • 20,980
    • +0.62%
    • 샌드박스
    • 526
    • -3.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