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고급 주거 브랜드 '카이브 유보라' 공개

입력 2024-05-24 09:1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반도건설은 24일 프리미엄 주거브랜드 '카이브 유보라'를 공개했다. (사진제공=반도건설)
▲반도건설은 24일 프리미엄 주거브랜드 '카이브 유보라'를 공개했다. (사진제공=반도건설)

반도건설이 프리미엄 주거 브랜드 ‘카이브 유보라(KAIVE UBORA)’를 공개했다. 지난 2006년 유보라(UBORA)를 선보인 이후 18년 만이다.

카이브(KAIVE)는 다양한(Kind)·존경스러운(Admirable)·가치있는(Valuable)·탁월한(Excellent) 등 반도건설이 고객에게 전하는 핵심 가치가 조합된 네이밍이다. 한국의 주거를 뜻하는 ‘K-Housing’과 특별한 발자취나 기록물을 뜻하는 ‘Archive’를 합쳐 ‘우리의 삶의 다양한 이야기와 일상의 가치 있는 순간들로 채워지는 품격 있는 공간’이라는 의미도 담고 있다.

카이브 유보라의 로고는 ‘카이브(KAIVE)’의 워드마크만을 사용해 간결하면서도 강인한 기업의 곧은 신념과 신뢰를 브랜드에 나타내고자 했다. 색상은 다크 네이비(Dark Navy)와 블루 컬러를 사용해 프리미엄 브랜드의 깊이 있는 가치를 표현했다는 것이 반도건설의 설명이다.

반도건설은 카이브 유보라에 △소셜 특화로 입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프라임 커뮤니티 아넥스클럽 △정제되고 간결한 외관 및 입면 특화 디자인 △힐링과 여유를 주는 조경 등을 적용해 새로운 프리미엄 주거 공간의 가치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프라임 커뮤니티 시설 ‘아넥스 클럽(ANNEX CLUB)’도 들어선다. 아넥스 클럽은 소셜 특화시설과 건강한 삶을 위한 다목적 실내체육관, 고품격 라운지, 쿠킹스튜디오 및 파티룸, 비즈니스룸 등으로 구성된다.

입체적인 입면 패턴, 커튼월룩, 저층부 석재 마감 등 차별화된 외관 특화를 통해 우수한 경관을 연출하는 한편, 대단지가 하나의 캔버스처럼 조화를 이루도록 계획했다. 또한 입주민들이 산책과 휴식을 즐길 수 있는 단지 중앙 숲과 외부 녹지에서 상업시설로 바로 연결되는 우드 웨이(Wood Way) 등 자연친화적 조경을 선보인다.

카이브 유보라는 주상복합 단지와 각 지역의 대표 사업지에 적용할 예정이다. 오는 6월 고양 장항지구에서 처음으로 적용된다. 고양 장항 카이브 유보라는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517-11번지 일원에 위치한다. 지하 4층~지상 49층 6개동, 전용 84‧99‧170㎡ 총 1694가구 아파트 및 상업시설(지하 1층~지상 2층) 212가구 등 대규모로 조성된다. 견본주택은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식사동 1591-3번지에 마련될 예정이며, 입주예정 시기는 2028년 7월이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반도건설이 변치 않는 신념 아래 장인정신으로 쌓아온 우수한 기술력과 철학을 집약해 고객중심의 소셜특화 시설을 갖춘 주거문화를 제안한다"며 "새로 선보인 카이브 유보라를 조기에 정착시키는데 역량을 집중해 올해를 프리미엄 주거 브랜드 완성의 원년으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7월부터 햇살론ㆍ사잇돌대출 등 서민금융도 실시간 온라인 상담 된다
  • 김우빈·신민아, '쇼핑 데이트' 포착…10년째 다정한 모습
  • 단독 R&D 가장한 ‘탈세’…간판만 ‘기업부설연구소’ 560곳 퇴출 [기업부설硏, 탈세 판도라]
  • 푸바오 신랑감 후보…옆집오빠 허허 vs 거지왕자 위안멍 [해시태그]
  • [종합] 공정위, 의료계 집단 휴진 주도 '대한의사협회' 현장조사
  • 한남동서 유모차 끌고 산책 중…'아빠' 송중기 근황 포착
  • [종합]가스공사 등 13개 기관 낙제점…'최하' 고용정보원장 해임건의[공공기관 경영평가]
  • 하이트진로, 베트남 대학생에 장학금...“가족 같은 기업 되고파” [전세계 적시는 100년 기업]④
  • 오늘의 상승종목

  • 06.19 12:57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381,000
    • +0.15%
    • 이더리움
    • 5,040,000
    • +4.05%
    • 비트코인 캐시
    • 561,500
    • +1.81%
    • 리플
    • 700
    • +1.6%
    • 솔라나
    • 198,300
    • +3.88%
    • 에이다
    • 554
    • +3.75%
    • 이오스
    • 803
    • +0.38%
    • 트론
    • 164
    • +1.23%
    • 스텔라루멘
    • 133
    • +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400
    • +1.96%
    • 체인링크
    • 20,090
    • +3.93%
    • 샌드박스
    • 454
    • +2.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