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천천히 마시라 했건만"…11년 전 김호중 떠올린 박훈 변호사

입력 2024-05-23 17:2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연합뉴스)
▲(연합뉴스)

영화 '부러진 화살'의 실제 모델로 알려진 박훈 변호사가 가수 김호중의 음주 뺑소니 사건에 과거 만남을 회상했다.

박 변호사는 23일 페이스북에 올린 장문의 글에서 "2013년 김호중을 고향인 울산 행사에서 만난 적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김호중은 21살 무렵으로 한석규, 이제훈 주연 영화 '파파로티'로 이름을 날릴 때였고 나는 '부러진 화살'로 사법 개혁 문제로 전국을 돌아다닐 때였다"며 "나는 그때 야외 강연을 하고 김호중은 강연 보조로 노래했다"고 말했다.

박 변호사는 "행사가 끝나고 뒤풀이 자리에서 김호중과 몇 시간 동안 술을 주고받았다"며 "10년이 흘러 그의 어이없는 행위를 보다가 그 마지막 공연이 창원 실내 체육관이었다는 것을 듣는 순간, 내가 김호중한테 한 말이 생각났다. '야 술 천천히 마셔라, 누가 쫓아 오냐'면서 파전을 뜯어 줬던 게 기억이 난다"고 했다.

이어 "10여 년이 흘러 본 그의 얼굴은 내가 알던 얼굴이 아니었다. 성악가로 클 것이라 생각했는데 트로트 가수라니 의외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참으로 안타까운 친구다. 어린 나이 때 그를 띄운 사람들이 원망스럽기도 하다"며 "21살짜리 인생에 대한 영화라니"라고 덧붙였다

김호중은 조직폭력배가 성악가가 된다는 내용의 영화 '파파로티'의 실존 인물로 알려져 있다. 그는 고등학생 시절 조직폭력배들과 어울리며 유흥업소에서 일하다가 은사의 설득으로 성악을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사고후 미조치 등)를 받는다. 그는 음주운전을 부인하다가 사고 열흘 만인 19일 음주 사실을 시인했다.

검찰은 김호중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며 24일 영장실질심사가 진행된다. 김호중 측이 23~24일 예정된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공연 출연 강행 의지를 밝히면서 영장심사 연기를 신청했지만, 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MZ세대, 최대 관심사도 스트레스 이유도 '돈' [데이터클립]
  • 한동훈·나경원·원희룡 릴레이 출사표…국민의힘 전당대회 '관전 포인트'는? [이슈크래커]
  • 단독 구광모도 픽한 ‘휴머노이드’…LG, ‘이노베이션 카운슬’서 집중 논의
  • [파리올림픽 1개월 앞] 2024 파리올림픽의 경제학
  • 단독 영화-OTT 경계 모호…'영상물'·'영상콘텐츠'로 개념 확장한다
  • “호텔 서비스 이식”…‘큰 손’ 시간 점유 신세계百 강남점(르포) [진화하는 백화점]
  • 꼴찌의 반란…AI 지각생 애플·카카오 서비스로 승부수
  • 거세지는 해외 투기자본 습격… ‘경영권 방패’ 입법 서둘러야 [쓰나미 막을 뚝, 포이즌필]①
  • 오늘의 상승종목

  • 06.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013,000
    • -5.37%
    • 이더리움
    • 4,720,000
    • -2.38%
    • 비트코인 캐시
    • 501,000
    • -7.22%
    • 리플
    • 670
    • -1.03%
    • 솔라나
    • 184,300
    • +0.99%
    • 에이다
    • 533
    • -1.3%
    • 이오스
    • 800
    • +1.14%
    • 트론
    • 169
    • +0%
    • 스텔라루멘
    • 126
    • -1.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1,600
    • -3.67%
    • 체인링크
    • 19,090
    • +1.6%
    • 샌드박스
    • 460
    • +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