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러프린트로 위조지폐 제조ㆍ유통한 일당 검거…5만원권 수천 장 '3억원 어치'

입력 2024-05-22 18:4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압수한 위조지폐 5만원권.  (사진 제공=구미경찰서)
▲압수한 위조지폐 5만원권. (사진 제공=구미경찰서)

5만원권 위조지폐를 대량으로 제조해 유포한 일당이 체포됐다.

22일 경북 구미경찰서는 통화위조 등 혐의로 남성 A씨(20대) 등 18명을 입건하고 이중 A씨 등 5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총책 A씨 등은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5만원권 6374장(3억 1870만원 상당)을 위조해 유통 및 판매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이들은 주거지에서 컬러 프린터를 이용해 지폐를 위조한 뒤 SNS에 광고를 올려 미성년자 등에 판매하거나 마약 구매 등에 사용했다.

이들은 ‘위조지폐 문의 환영’ ‘2000만원 미만 거래는 취급하지 않음’ 등의 게시글로 구매 희망자들을 모집, 현금의 6% 가격으로 위조지폐를 팔았다. 위조지폐 2000만원을 현금 120만원에 판 셈이다.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A씨는 필리핀으로 도주했다. 이 과정에서 도피 자금 마련을 위해 공범들에게 2억원 상당의 위조지폐를 제조·판매하도록 지시했다.

하지만 위조지폐를 사려던 구매자가 경찰에 검거되면서 판매 수익은 A씨에게 전달되지 못했다. 현재 A는 필리핀 현지에서 검거돼 송환 중이다.

한편 위조지폐 구매자 중에는 미성년자들도 다수 있었다. 이들은 인터넷 도박으로 수천만 원의 빚을 지게 되자 이를 해결하기 위해 위조지폐를 구입했다. 구매한 위조지폐로 모텔 숙박비 등을 지불한 뒤 수차례 현금으로 잔돈을 거슬러 받다가 이를 수상히 여긴 업주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박종섭 구미경찰서장은 “추가 공범과 여죄를 면밀히 수사해 화폐위조범죄에 엄정 대응할 것”이라며 화폐위조범들이 주로 재래시장 등을 피해대상으로 삼는다는 점에서 소상공인들이 현금 거래 시 홀로그램 등을 좀 더 주의 깊게 살펴보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올해 여름휴가는 짧게 국내로 가요" [데이터클립]
  • 23명 사망한 참혹한 현장…화성공장 화재, 인명피해 왜 커졌나 [이슈크래커]
  • "유명 여성 프로골퍼, 내 남편과 불륜"…코치 아내의 폭로
  • 단독 구광모도 픽한 ‘휴머노이드’…LG, ‘이노베이션 카운슬’서 집중 논의
  • 변우석, 드디어 '성덕' 됐다…손흥민 사인 티셔츠 받고 인증
  • '6만 달러' 비트코인, 이더리움 ETF 승인 앞두고 투심 급격히 얼어붙어 [Bit코인]
  • 확 줄은 금융권 희망퇴직…신규 채용문도 굳게 닫혔다
  • 비급여치료 '우후죽순'…과잉진료 '대수술' [멍든 실손보험上]
  • 오늘의 상승종목

  • 06.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360,000
    • +2.93%
    • 이더리움
    • 4,810,000
    • +3.24%
    • 비트코인 캐시
    • 552,500
    • +11.86%
    • 리플
    • 674
    • +1.51%
    • 솔라나
    • 195,300
    • +7.31%
    • 에이다
    • 559
    • +6.88%
    • 이오스
    • 822
    • +4.71%
    • 트론
    • 171
    • +1.79%
    • 스텔라루멘
    • 131
    • +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550
    • +6.43%
    • 체인링크
    • 19,970
    • +7.08%
    • 샌드박스
    • 478
    • +6.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