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투자전략] 코스피 보합권 출발 전망…엔비디아 실적 발표 이후 주목

입력 2024-05-22 08:0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본 기사는 (2024-05-22 08:00)에 Channel5를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증시 전문가는 22일 코스피가 보합권에서 출발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 = 미 증시는 엔비디아 실적 발표 하루 앞두고 양호한 투자심리 속에 S&P500과 나스닥 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긍정적 흐름을 지속했다.

테슬라가 6% 넘게 상승한 가운데 시총 상위 기업들이 강보합권에서 마감했다. 이날 특별한 경제지표 발표가 없는 가운데, 다수의 연준 위원들 발언 이어졌다. 그중 크리스토퍼 월러 연준 이사는 4월 인플레이션 보고서는 ‘C+’라면서 향후 수개월 간의 양호한 인플레이션 데이터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MSCI 한국 지수 ETF는 0.6%, MSCI 신흥 지수 ETF는 0.6% 하락했다. NDF 달러/원 환율 1개월물은 1,362원으로 3원 하락 출발할 것으로 예상한다. Eurex KOSPI200 선물은 0.2% 하락했다. KOSPI는 보합권 등락 출발을 예상한다.

최근 국내 증시는 외국인과 기관의 뚜렷한 수급 방향성이 없는 가운데 주요 기술적 저항에서 ‘기간 조정’에 들어간 모습이다. 5월 1~20일 수출이 반도체(+45.5%)를 중심으로 크게 증가했지만 주가에는 선반영 된 부분이 큰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엔비디아 실적 발표 이후의 움직임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한지영·김지현 키움증권 연구원 = 전일 국내 증시는 미국 반도체주 강세, 국내 HLB 그룹주들의 주가 폭락 진정에도, 주 중반 이후 예정된 엔비디아 실적, FOMC 의사록 등 미국발 이벤트를 둘러싼 경계심리로 하락 마감했다.

금일에는 엔비디아 및 나스닥의 신고가 경신, 매파 월러 연준 이사의 금리인상 일축 발언 등이 투자심리를 호전시키면서 반등에 나설 것으로 예상한다. 다만, 다음날 새벽에 몰린 이벤트(FOMC 의사록, 엔비디아 실적)에 대한 경계심리가 점증할 것으로 보이기에, 전반적인 반등 탄력은 제한될 것으로 판단한다.

업종 관점에서는 엔비디아가 신고가를 경신했지만, 마이크론(-1.2%) 등 주요 반도체주들이 부진했다는 점은 금일 국내증시에서 반도체주들의 장중 주가 및 수급 변동성을 확대시킬 것으로 판단한다.

한편, 테슬라(+6.7%)가 펩시코의 동사 세미트럭 50대 구매 소식이 호재로 작용하며 급등했다는 점을 감안 시 최근 장세에서 소외된 측면이 있었던 전기차 및 이차전지 관련주들의 수급 환경을 개선시켜줄 전망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7채 태운 '강남구 역삼동 아파트 화재' [포토]
  • 인건비부터 골재까지 “안 오른 게 없네”…공사비 상승에 공공·민간 모두 ‘삐그덕’[치솟은 건설원가, 공사비 고공행진 언제까지?①]
  • ‘尹 명예훼손 의혹’ 김만배·신학림 구속…“증거인멸·도망 우려”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단독 국내산만 쓴다던 파이브가이즈, 미국 감자도 쓴다
  • 반복되는 ‘어지럼증’ 이유가? [e건강~쏙]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9,930,000
    • -2.01%
    • 이더리움
    • 4,916,000
    • -1.19%
    • 비트코인 캐시
    • 534,000
    • -3.52%
    • 리플
    • 678
    • -2.59%
    • 솔라나
    • 182,900
    • -4.04%
    • 에이다
    • 530
    • -2.93%
    • 이오스
    • 797
    • -1.97%
    • 트론
    • 167
    • +1.21%
    • 스텔라루멘
    • 130
    • -1.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0,750
    • -3.57%
    • 체인링크
    • 19,840
    • -2.41%
    • 샌드박스
    • 464
    • -1.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