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말투데이] 국사우지국사보지(國士遇之國士報之)/집단사고

입력 2024-05-22 05:00 수정 2024-05-22 10:1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조성권 국민대 경영대학원 객원교수
▲조성권 국민대 경영대학원 객원교수
☆ 모건 스콧 펙 명언

“진정한 사랑은 영원히 자신을 성장시키는 경험이다.”

작가에서 사상가, 정신과 의사이자 베스트셀러 작가, 그리고 강연가, 영적 안내자로 진화한 그는 일생 ‘자기 훈육’의 필요성을 강조했고, 그 때문에 진정한 자기계발서 장르를 구축한 저자라고 평가받는 인물이다. 마흔둘에 쓴 첫 책 ‘아직도 가야 할 길’은 뉴욕타임스의 최장기 베스트셀러다. 오늘 그는 세상을 떠났다. 1936~2005.

☆ 고사성어 / 국사우지국사보지(國士遇之國士報之)

국사로 대우하면 국사로 갚는다는 뜻. 사기(史記) 자객열전(刺客列傳)에 나오는 예양(豫讓)의 말이다. 그는 자신을 알아준 지백(智伯)을 섬겼으나 지백은 조양자(趙襄子)와 싸우다 죽었다. 조양자는 지백의 머리뼈에 옻칠해 술 따르는 그릇으로 썼다고 하며, 혹자는 요강으로 썼다고도 하자 산중에 숨어 살던 예양이 분개해 원수를 갚기로 했다.

첫 복수계획에 실패해 조양자에게 용서받은 그가 다시 두 번째 계획이 탄로되자 조양자가 그를 꾸짖었다. 이때 그가 한 대답이다. “지백은 나를 국사로서 대우하였습니다. 그러므로 나도 국사로서 갚으려 하였습니다[國士遇我 我故國士報之]”라고 말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 시사상식 / 집단사고(Group Think)

팀 구성원들이 정보에 대한 인지적 처리를 잘못하게 되는 팀 의사결정 현상을 뜻한다. 즉 집단 구성원들 간의 잘못된 의견일치 추구성향을 의미하며 집단의사결정 시에 나타날 수 있는 부정적 현상 중 하나가 집단사고 현상이다.

집단사고가 발생하는 경우 팀 구성원들은 대안에 대한 충분한 분석과 토론 없이 합의한 대안이 최선이라고 쉽게 믿으며 불법을 저지르거나 일탈하면서도 도덕성에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거나 자기합리화를 하려는 성향이 나타나기도 한다.

☆ 고운 우리말 / 첫밗

(행동이나 일을 시작해서) 맨 처음의 국면.

☆ 유머 / 진정한 자기 사랑

에디슨이 어렸을 때 신문팔이를 하다 기차사고로 청각장애가 되었다. 기자가 “귀가 잘 들리지 않아서 연구하는 데 어렵지 않았습니까?”라고 질문했다.

에디슨의 대답.

“저는 청각장애가 된 것을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덕분에 연구에만 몰입하게 되었습니다.”

채집/정리:조성권 국민대 경영대학원 객원교수, 멋있는 삶 연구소장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돌 레시피와 초대형 상품…편의점 음식의 한계 어디까지?[Z탐사대]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790,000
    • +0.19%
    • 이더리움
    • 5,037,000
    • +3.49%
    • 비트코인 캐시
    • 612,000
    • +3.2%
    • 리플
    • 686
    • +2.85%
    • 솔라나
    • 205,800
    • +1.58%
    • 에이다
    • 583
    • +0.87%
    • 이오스
    • 935
    • +0.75%
    • 트론
    • 163
    • -1.21%
    • 스텔라루멘
    • 137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450
    • +0.86%
    • 체인링크
    • 21,220
    • +0.05%
    • 샌드박스
    • 543
    • +0.9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