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상 효성 부회장, 효성중공업 지분 추가 매각…지분율 1%대로

입력 2024-05-21 18:1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그룹분할 준비

▲조현상 효성 부회장. (사진제공=효성그룹)
▲조현상 효성 부회장. (사진제공=효성그룹)

조현상 효성 부회장이 효성중공업 지분을 추가로 매각해 지분율을 1%대로 낮췄다.

21일 효성중공업은 공시를 통해 조 부회장이 13일부터 이날까지 효성중공업 보통주 12만1075주(1.30%)를 장내 매도로 처분했다고 밝혔다. 처분 금액은 411억6429만 원이다.

조 부회장의 효성중공업 지분은 기존 2.50%에서 1.20%로 절반 넘게 줄었다. 조 부회장은 지난달 12일부터 효성중공업 지분율을 꾸준히 낮추고 있다.

이는 7월 신설 지주회사인 HS효성 출범을 앞두고 ㈜효성에 남게 되는 효성중공업 지분율을 낮추기 위한 준비 작업이다. 공정거래법상 친족 간 계열 분리를 하려면 상장사 기준으로 보유 지분을 3% 미만으로 줄여야 한다.

재계에서는 향후 존속ㆍ신설 지주회사가 각자 이사진을 꾸린 뒤 조현준 회장과 조 부회장이 서로 지분을 정리하는 과정을 거쳐 완전한 계열 분리가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해외기업 '하도급 갑질' 꼬리 자른다 [하도급법 사각지대①]
  • '주말 소나기'에도 식지 않는 불볕더위…오후부터 자외선·오존 주의보
  • '엘롯라시코'에 팬들도 탈진…이틀 연속 9:8 '끝내기 혈투'
  • 비트코인, 6만6000달러에서 관망세 계속…"내달 이더리움 ETF 거래 기대감↑"[Bit코인]
  • 김진경·김승규 오늘 결혼…서울서 비공개 결혼식
  • [뉴욕인사이트] 멀어지는 금리인하 시계에도 고공행진…기술주 랠리 지속에 주목
  • 러브버그·모기 출몰…작년보다 등장 빠른 이유
  • 삼성전자, '포브스' 글로벌 순위 21위…전년비 7계단 하락
  • 오늘의 상승종목

  • 06.17 14:11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312,000
    • -0.41%
    • 이더리움
    • 5,036,000
    • -0.08%
    • 비트코인 캐시
    • 594,500
    • -2.06%
    • 리플
    • 688
    • -0.72%
    • 솔라나
    • 208,600
    • +2.71%
    • 에이다
    • 580
    • -0.51%
    • 이오스
    • 903
    • -2.9%
    • 트론
    • 165
    • +1.23%
    • 스텔라루멘
    • 139
    • +0.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8,200
    • -2.01%
    • 체인링크
    • 20,920
    • +0.53%
    • 샌드박스
    • 522
    • -3.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