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코오롱ENP, 중국, 미국·유럽 대상 POM 반덤핑 조사 착수...세계최대 생산단지 보유 부각

입력 2024-05-20 15:1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코오롱ENP가 강세다. 중국이 미국과 유럽연합(EU), 일본 등에서 수입되는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의 일종인 폴리포름알데히드 혼성중합체(POM)에 대한 반덤핑 조사에 착수했다는 소식이들리면서다. 코오롱ENP는 세계 최대 POM 생산단지를 보유하고 있어 투자자들의 매수세가 몰리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20일 오후 3시 15분 현재 코오롱ENP는 전 거래일 대비 22.25% 오른 8680원에 거래 중이다.

19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는 이날 홈페이지에서 “중국 업계의 반덤핑 조사 신청을 검토한 결과 요건을 충족한다”며 이날부터 내년 5월 19일까지 1년간 반덤핑 조사를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필요하다면 조사는 6개월 연장될 수 있다.

POM은 구리, 아연 등 금속을 부분적으로 대체할 수 있으며 자동차 부품, 전자기기, 의료 장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된다. 조사 결과 부당하게 저가로 판매됐다고 판단되면 평소보다 더 높은 관세를 매길 가능성이 있다.

이러한 조처는 미국이 중국산 전기차 등에 고액의 관세를 부과하는 등 중국과 서방의 무역 갈등이 심화하는 데 나왔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정부는 중국산 전기차, 전기차 배터리, 반도체 등에 대한 관세를 대폭 인상하기로 했다.

한편, 코오롱ENP의 김천공장과 바스프와 합작법인 '코오롱바스프이노폼'의 연간 생산물량은 15만 톤으로 세계 최대 단일 POM 생산단지를 갖추고 있다. 이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몰리는 것으로 보인다.

장중 매매동향은 잠정치이므로 실제 매매동향과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로 인해 일어나는 모든 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돌 레시피와 초대형 상품…편의점 음식의 한계 어디까지?[Z탐사대]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791,000
    • +0.1%
    • 이더리움
    • 5,039,000
    • +3.51%
    • 비트코인 캐시
    • 611,500
    • +3.03%
    • 리플
    • 686
    • +2.85%
    • 솔라나
    • 205,800
    • +1.68%
    • 에이다
    • 583
    • +1.04%
    • 이오스
    • 935
    • +0.43%
    • 트론
    • 163
    • -1.21%
    • 스텔라루멘
    • 137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450
    • +0.71%
    • 체인링크
    • 21,220
    • +0.38%
    • 샌드박스
    • 543
    • +0.9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