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클래식 공연 강행…"KBS 이름 사용 금지" 통보

입력 2024-05-20 14:3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고이란 기자 photoeran@)
(고이란 기자 photoeran@)

뺑소니, 음주운전, 운전자 바꿔치기 등 각종 논란에 휩싸인 가수 김호중의 합동공연이 강행될 예정이다. 하지만 기존 공연 주최사인 KBS는 불참을 확정했다.

20일 공연계와 연합뉴스에 따르면 23∼25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 DOME(올림픽체조경기장) 특설무대에서 열리는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김호중 & 프리마돈나'(이하 '슈퍼 클래식') 공연 주관사인 두미르는 출연자 변경 없이 공연을 진행할 것을 알렸다.

애초 공연 주최사인 KBS는 최근 사태를 맞아 주관사에 김호중의 출연을 반대하고 출연자 교체를 요구했지만, 주최사는 일정이 촉박하고 환불금·위약금 문제를 들어 교체 요구를 사실상 거부했다.

빈필하모닉, 베를린필하모닉 등 세계 최정상 악단의 현역 단원들이 내한하는 이 공연에 김씨는 메인 게스트로 출연해 소프라노 아이다 가리폴리나와 함께 공연한다. 티켓값이 15만∼23만 원에 달하는 '슈퍼 클래식'은 예매 시작과 함께 양일 공연 2만 석이 매진을 기록했다. 총 티켓 매출만 어림잡아 40억 원에 달한다.

이에 대해 KBS는 주관사에 KBS 명칭 및 로고사용 금지를 통보했다. KBS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계약에 따라 KBS의 명예가 훼손되지 않도록 성실한 의무 이행을 촉구했다"라며 "시한이 지나도록 답변이 없어 주최 명칭 사용 계약을 해지하고 주최 명칭 및 로고 사용 금지 등의 조처를 했다"라고 밝혔다.

앞서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진로 변경 중 마주 오던 택시와 접촉 사고를 낸 뒤 도주한 혐의(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를 받고 있다. 이후 조사 과정에서 김호중은 운전자 바꿔치기 등의 혐의만 인정하고 음주운전 혐의는 강하게 부정했다. 하지만 경찰 조사 결과 음주운전 정황이 밝혀지면서 19일 음주운전 사실을 시인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7채 태운 '강남구 역삼동 아파트 화재' [포토]
  • 인건비부터 골재까지 “안 오른 게 없네”…공사비 상승에 공공·민간 모두 ‘삐그덕’[치솟은 건설원가, 공사비 고공행진 언제까지?①]
  • ‘尹 명예훼손 의혹’ 김만배·신학림 구속…“증거인멸·도망 우려”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단독 국내산만 쓴다던 파이브가이즈, 미국 감자도 쓴다
  • 반복되는 ‘어지럼증’ 이유가? [e건강~쏙]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9,794,000
    • -2.05%
    • 이더리움
    • 4,923,000
    • -0.89%
    • 비트코인 캐시
    • 540,000
    • -2.09%
    • 리플
    • 681
    • -1.87%
    • 솔라나
    • 184,500
    • -1.91%
    • 에이다
    • 536
    • -0.74%
    • 이오스
    • 806
    • -0.25%
    • 트론
    • 167
    • +0.6%
    • 스텔라루멘
    • 130
    • -2.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1,550
    • -1.6%
    • 체인링크
    • 19,930
    • -1.39%
    • 샌드박스
    • 471
    • +0.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