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가 물류사고 '예측부터 대응까지'…삼성SDS, AI로 공급망 위험 관리

입력 2024-05-20 14:1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오구일 물류사업부장이 20일 삼성SDS 첼로스퀘어 미디어데이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SDS)
▲오구일 물류사업부장이 20일 삼성SDS 첼로스퀘어 미디어데이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SDS)

“공급망 리스크를 사전에 빠르게 파악해 영향도와 심각도를 줄일 수 있습니다.”

오구일 삼성SDS 물류사업부장 부사장은 20일 서울 삼성SDS 잠실캠퍼스에서 열린 ‘첼로스퀘어 미디어데이’에서 “공급망 리스크들을 변수가 아닌 상수로 생각해 실시간으로 관리ㆍ해결하고, 고객사과 함께 기회를 만들어보고자 한다”며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자사의 디지털 물류 시스템으로 글로벌 공급망 리스크에 대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과 홍해 물류 사태 등 지정학적 리스크, 보호무역주의에 따른 글로벌 공급망 재편, 기후변화로 인한 자연재해 등 글로벌 공급망 리스크가 커지고 있다. 이에 기업들의 공급망 대응은 중요한 화두로 떠올랐다. 앞서 한국경제인협회에서 조사한 ‘올해의 글로벌 이슈’에서 기업들은 ‘공급망 문제’가 수출 경쟁력을 좌우할 가장 중요한 요소로 꼽았다.

삼성SDS는 머신러닝과 생성형 AI를 활용해 실시간으로 공급망 리스크를 감지하고, 신속하게 대응전략을 수립하고 있다. 이를 위해 매일 수집한 6만 건 이상의 글로벌 뉴스에서 머신러닝을 활용해 물류 리스크를 자동 추출한다. 생성형 AI는 리스크의 위험도를 3단계로 구분해 산정한다. 삼성SDS는 과거 약 2만 건의 글로벌 물류 리스크 사례로 위험도를 판단하는 모델을 개발했고, 생성형 AI가 위험도 판단을 할 수 있도록 학습시켰다.

삼성SDS는 지난달 이스라엘과 이란의 충돌 상황을 즉시 감지하고, 이스라엘 도착 예정 항공 물동에 영향이 있다는 사실을 고객사에 고지했다. 이후 확전에 대비해 오만, 아랍에미리트(UAE) 등 인근 항구까지 해상으로 운송한 후 주변국을 활용하는 대체 운송 방안을 제시해 예정된 시간에 운송을 완료했다.

삼성SDS는 생성형 AI를 활용해 고객 서비스와 물류운영 업무의 초자동화(하이퍼오토메이션)을 구현하고 있다. 기존에는 고객이 삼성SDS의 디지털 물류 플랫폼 첼로스퀘어에서 각 메뉴별로 클릭해 정보를 파악해야 했으나 이제는 생성형 AI와 대화 만으로 견적 조회, 필요한 컨테이너 개수 산정 등의 서비스를 쉽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물류운영의 단순ㆍ반복업무까지 자동화했다. 기존에는 담당자가 시스템에서 고객별 물동 정보와 정산 데이터를 각각 확인했으나, 생성형 AI를 활용해 대화 만으로 한 번에 고객별 물동량과 물류비 데이터를 추출할 수 있게 구현하고 있다.

첼로스퀘어는 화물 이동상황과 선박 지연, 항구 혼잡도, 컨테이너 현황도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있다. 과거 데이터를 분석해 선박의 예상 이동시간과 항만 체류 시간 등을 계산해 더욱 정교한 도착예정시간(ETA) 예측 정보를 제공한다. 항구 정박료 발생이나 선박 억류 같은 이상 상황, 해상과 항공운임 등도 예측해 미래 비용가시성을 높였다.

첼로스퀘어를 통해 항공, 해상, 육상, 철도 등 운송 수단별 탄소배출량과 탄소집약도까지 볼 수 있다. 고객사의 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ESG) 경영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오구일 물류사업부장(부사장)은 “코로나19 이후로 계속된 글로벌 리스크로 인해 고객들의 물류 디지털 전환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며 “삼성SDS는 디지털 기술과 AI를 활용해 글로벌 공급망의 큰 변화에도 중단없이 지속 가능한 물류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7채 태운 '강남구 역삼동 아파트 화재' [포토]
  • 인건비부터 골재까지 “안 오른 게 없네”…공사비 상승에 공공·민간 모두 ‘삐그덕’[치솟은 건설원가, 공사비 고공행진 언제까지?①]
  • ‘尹 명예훼손 의혹’ 김만배·신학림 구속…“증거인멸·도망 우려”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단독 국내산만 쓴다던 파이브가이즈, 미국 감자도 쓴다
  • 반복되는 ‘어지럼증’ 이유가? [e건강~쏙]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284,000
    • -1.78%
    • 이더리움
    • 4,921,000
    • -1.32%
    • 비트코인 캐시
    • 535,000
    • -3.34%
    • 리플
    • 681
    • -2.01%
    • 솔라나
    • 183,900
    • -3.82%
    • 에이다
    • 530
    • -3.28%
    • 이오스
    • 795
    • -2.21%
    • 트론
    • 166
    • +0.61%
    • 스텔라루멘
    • 129
    • -2.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0,800
    • -3.49%
    • 체인링크
    • 19,810
    • -3.08%
    • 샌드박스
    • 462
    • -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