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도어 측, "뉴진스도 음반 밀어내기 했다" 하이브 주장에 반박…"반품조건 없었다"

입력 2024-05-17 20:5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뉴시스, 빅히트엔터)
(출처=뉴시스, 빅히트엔터)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음반 밀어내기’와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17일 민 대표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자회사가 반품조건부 사입을 하도록 하거나 유통사의 팬 이벤트 등을 활용해 초동판매량을 부풀리는 것을 밀어내기로 볼 때, 하이브의 주장과 달리 뉴진스의 ‘겟 업’ 사례는 밀어내기에 해당하지 않는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민 대표 측은 이날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의결권 금지 가처분 신청 변론 자료를 통해 지난달 16일 하이브로 보낸 내부 메일을 공개했다. 해당 메일에는 민대표가 하이브로부터 뉴진스 음반 10만 장을 ‘밀어내기’ 할 것을 요구받았으나 이를 거부했으며 하이브의 시정 조치를 요구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음반 밀어내기’란 초동 판매량을 올리기 위해 앨범 판매사나 유통사가 물량을 대규모로 구매한 뒤 기획사가 이를 팬 사인회 등 행사로 판매를 지원하는 편법이다.

민 대표 측은 하이브의 이러한 의혹을 제기하면서 “이는 주주와 구성원, 자본시장과 팬덤을 기만하는 행위로, 이미 여론으로부터 강력한 질타를 받았다”라며 “이러한 행위가 계속되면 궁극적으로 엔터 산업의 생태계를 뿌리부터 망가뜨리는 불건전한 사안이 된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하이브는 공식입장을 통해 “음반 일어내기를 하지 않았다. 이는 이미 하이브가 어도어 측에 수차례 답변드린 내용”이라며 “하이브 박지원 대표이사와 민 대표간의 SNS 대화 기록에도 여러 번에 걸쳐 남아 있는 사실”이라고 반박했다.

하이브는 “일본 유통사인 UMJ는 처음 해당 앨범을 9만 장 이상 구입하는 것에 난색을 표했으나, 이후 어도어도 참여한 협의를 통해 6만 장을 추가해 총 15만 장을 UMJ에게 판매가 이루어졌으며 이것은 어도어의 대량주문에 해당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주문으로 인해 현재 유통사에 적채된 재고는 11만 장에 달한다”라며 “늘어난 물량의 일부 소화를 위해 어도어는 2023년 8월 20일에 뉴진스 멤버 전원이 참여하는 팬사인회를 추가적으로 진행한 사실이 있으며, 이는 급조한 팬 이벤트에 해당할 수 있다”라고 어도어의 ‘음반 밀어내기’ 의혹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같은 활동은 영업의 판촉행위에 해당하는 부분인데 뉴진스가 하면 정당하고, 다른 아티스트가 하면 밀어내기 행위라는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라고 꼬집었다.

하지만 민 대표는 “이어 "일본유통사 UMJ는 수요예측 및 협의를 통해 15만장을 사입했으며, 여기에는 반품 조건이 붙지 않아 밀어낸 것으로 볼 수 없다”라며 “또한 8월 20일에 추가로 진행한 팬사인회는 초동기간이 지나고 진행한 것으로 초동 물량과는 무관한 팬사인회”라고 반박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성 피겨 국가대표, '음주·후배 성추행'…빙상연맹 홈피 접속 불가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미국 정치 뒤덮는 ‘돈의 쓰나미’...역대 대통령 80%가 백만장자
  • “호캉스 즐기며 와인 한 잔 어때?”[주말엔]
  • 해외 전문가들도 국민연금 걱정…“보험료부터 올려야”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이재명 사퇴 임박인데...어쩌다 눈길은 국민의힘으로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848,000
    • +1.13%
    • 이더리움
    • 4,932,000
    • +0.33%
    • 비트코인 캐시
    • 546,000
    • +1.02%
    • 리플
    • 687
    • -0.43%
    • 솔라나
    • 190,200
    • +2.98%
    • 에이다
    • 533
    • -1.11%
    • 이오스
    • 801
    • -1.11%
    • 트론
    • 168
    • +0.6%
    • 스텔라루멘
    • 129
    • -1.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850
    • +4.16%
    • 체인링크
    • 19,270
    • -4.6%
    • 샌드박스
    • 468
    • +0.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