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 너머] 이러다간 ‘플랫폼’에 ‘AI 패권’까지 뺏긴다

입력 2024-05-14 05: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국민과 기업 이익이 최우선...모든 지원 다하겠다”(대통령실)
“우리 기업 해외 투자에 대한 부당 대우 없도록 최선을”(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

최근 국내의 가장 뜨거운 감자, ‘라인 야후’ 사태. 표면적으로는 일본 기업과 정부의 ‘플랫폼’ 사수 움직임으로 보이지만, 그 밑에는 ‘AI 전쟁’에 대응하려는 의도가 엿보인다. 네이버와 결별하려 보이는 소프트뱅크의 큰 그림에는 인공지능(AI)이 있기 때문이다.

소프트뱅크는 자체 AI를 개발할 계획이며, 소프트뱅크그룹은 AI 프로젝트에 약 88조 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같은 맥락에서 라인야후를 가져가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플랫폼에는 AI 전쟁에서 실탄이 되어줄 ‘데이터’가 깔려 있기 때문이다. 또, AI를 이 플랫폼에 입혀 국경을 넘어 서비스를 확장할 수도 있다.

소프트뱅크가 “라인야후 측이 네이버와 협업 관계를 모두 끊겠다고 발표했다”고 말한 10일, 일본 정부도 같은 박자를 탔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이날 소프트뱅크가 AI 개발을 위한 슈퍼컴퓨터를 정비하는 데 최대 3700억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10일에는 AI 훈련 위한 슈퍼컴퓨터 개발에 대형 통신기업 KDDI를 비롯한 5개 기업에 총 6470억 원을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말에는 소프트뱅크·도요타자동차·소니 등 8개 기업이 공동 설립한 반도체 관련 법인에 6164억 원을 지원하기도 했다. AI 패권을 잡고 있는 미국 역시 올 3월 ‘반도체지원법’에 따라 인텔에 27조1540억 원 규모의 보조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라인야후 사태의 중심인 네이버를 포함해 SKT, 삼성전자 등 슈퍼컴퓨터를 보유한 국내 기업에 대한 우리 정부의 지원은 찾아보기 힘들다. 하물며 AI 글로벌 전쟁에 중요한 국가 슈퍼컴퓨터의 상황도 열악하다. 지난해 여름, 연구개발(R&D) 예산 부족으로 전기료 납부가 부담되자 대용량데이터허브센터를 50% 축소 운영하기도 했다. 5호기의 과부하 상태로 지난해부터 6호기 도입을 준비 중이나, GPU 시장 가격의 상승에 이마저도 암초를 만났다.

우리 정부는 AI 반도체, AI 슈퍼컴퓨터, AGI 등 AI 생태계에 투자하는 ‘대통령 직속 국가인공지능위’를 다음 달에야 출범하겠다고 한다.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 등을 통해 내놓은 공공부문 초거대 AI 활용 지원 사업의 올해 예산은 110억 원이다. 공교롭게도 이날 우리 정부는 AI G3 도약을 위해 5년 간 360억 원을 들여 연구 거점을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일본 경제산업성이 소프트뱅크 슈퍼컴퓨터에만 지원하는 3700억 원에 비하면 10분의 1에 해당한다.

치열한 AI 전쟁에서 우리나라 정부가 발표한 대책은 이게 최선이었을까. 과연 이들의 최선은 무엇일까. 윤석열 정부가 외교적 성과로 ‘한일 관계 정상화’를 내세우고, ‘AI G3’를 목표로 제시하는 만큼 이번 사태에서 최선을 다한 결실을 보여주길 바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옷 어디서 사세요?…사용 만족도 높은 '패션 앱'은 [데이터클립]
  • '최강야구' 니퍼트도 눈치 보는 김성근 감독?…"그가 화가 났다고 생각합니까?"
  • "파도 파도 끝이 없다"…임영웅→아이유, 끝없는 '미담 제조기' 스타들 [이슈크래커]
  • 단독 김홍국의 아픈 손가락 하림산업, 6월 ‘논현동 하림타워’ 소집령 발동
  • 마운트곡스發 비트코인 14억 개 이동…매도 압력에 비트코인 ‘후퇴’
  • 나스닥 고공행진에도 웃지 못한 비트코인…밈코인은 게임스탑 질주에 '나 홀로 상승' [Bit코인]
  • 전세사기 특별법 공방은 예고편?…22대 국회 ‘부동산 입법’ 전망도 안갯속
  • 반도체 위기인데 사상 첫 노조 파업…삼성전자, 경영 악화 심화하나
  • 오늘의 상승종목

  • 05.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206,000
    • -0.54%
    • 이더리움
    • 5,290,000
    • -2.11%
    • 비트코인 캐시
    • 648,000
    • -0.77%
    • 리플
    • 736
    • +0%
    • 솔라나
    • 234,200
    • -1.31%
    • 에이다
    • 641
    • +0.63%
    • 이오스
    • 1,132
    • +0.62%
    • 트론
    • 156
    • +1.3%
    • 스텔라루멘
    • 150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86,300
    • -0.92%
    • 체인링크
    • 26,490
    • +5.12%
    • 샌드박스
    • 632
    • +1.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