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별리그 전승' 황선홍 "인도네시아, 까다로운 팀…이제부터 대회 시작"

입력 2024-04-24 10:3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9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2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황선홍 감독이 입장한 뒤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19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2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황선홍 감독이 입장한 뒤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일본을 꺾고 B조 1위로 8강에 진출한 황선홍 감독이 인도네시아전 승리를 다짐했다.

황 감독은 23일 아시아축구연맹(AFC) 누리집에 공개된 인터뷰에서 “선수단에 부상 문제가 있고 힘든 상황인데도 선수들이 모든 걸 다 쏟아냈다. 칭찬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8강전 인도네시아는 매우 까다로운 팀이다. 절대적으로 최선을 다해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7일 첫 경기에서 아랍에미리트를 상대로 후반 49분 추가시간에 터진 이영준의 결승골에 힘입어 1-0 승리했다. 이후 19일 중국을 상대로 전반 34분과 후반 24분에 나온 이영준의 멀티골로 2-0 승리하며 기분 좋게 2연승을 챙겼다. 22일 조별 예선 마지막 경기를 숙명의 한일전으로 맞은 한국은 김민우의 후반 30분 헤딩 결승골로 일본을 1-0으로 꺾으며 3전 전승했다.

황 감독은 “이런 토너먼트에서는 어떤 상대를 만나도 힘들다. 선수단 부상 문제로 로테이션을 가동할 수밖에 없었는데,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다”고 평가했다.

일본의 오이와 고 감독은 “한국과의 경기에 압박감을 느끼지 않았지만, 한국과의 싸움은 항상 특별하다는 것을 알았다. 우리는 준비를 잘했지만 졌다”고 했다. 일본이 8강에서 카타르를 상대로 이긴다면, 한국은 준결승 진출 시 4강에서 또다시 '한일전'을 치르게 된다.

황선홍호는 26일 오전 2시 30분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와 4강행을 다툰다.

인도네시아는 A조 첫 경기에서 개최국 카타르에 0-2로 완패했지만 2차전에서 호주를 1-0으로 꺾었고, 3차전에서는 요르단을 4-1로 대파하는 등 매서운 경기력을 과시하고 있다. 특히 이번 대회에 출전한 멤버 23명 중 9명이 A대표팀에서 카타르 아시안컵 16강을 경험한 선수들이다.

황 감독은 “아직 대회가 끝나지 않았다. 이제 시작이다. 최선을 다해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황선홍호가 인도네시아를 꺾고 대회 4강에 오른다면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 목표에 바짝 다가설 수 있다. U-23 아시안컵은 2024년 파리 올림픽 출전권이 걸려있는 만큼, 좋은 성적을 반드시 거둬야 한다. 이 대회에서 3위 이내에 들면 파리행 티켓을 거머쥐고, 4위에 오르면 아프리카 기니와 대륙 간 플레이오프(PO)를 거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인기 있는 K팝스타’는 여자가 너무 쉬웠다…BBC가 알린 ‘버닝썬’ 실체 [해시태그]
  • 서울시민이 뽑은 랜드마크 1위는 '한강'…외국인은 '여기' [데이터클립]
  • 윤민수, 결혼 18년 만에 이혼 발표…"윤후 부모로 최선 다할 것"
  • 육군 32사단서 신병교육 중 수류탄 사고로 훈련병 1명 사망…조교는 중상
  • "웃기려고 만든 거 아니죠?"…업계 강타한 '점보 제품'의 비밀 [이슈크래커]
  • '최강야구' 고려대 직관전, 3회까지 3병살 경기에…김성근 "재미없다"
  • 비용절감 몸부림치는데…또다시 불거진 수수료 인하 불씨 [카드·캐피털 수난시대上]
  • 문동주, 23일 만에 1군 콜업…위기의 한화 구해낼까 [프로야구 21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5.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108,000
    • +0.84%
    • 이더리움
    • 5,171,000
    • +4.07%
    • 비트코인 캐시
    • 707,500
    • +1.73%
    • 리플
    • 736
    • +0.55%
    • 솔라나
    • 245,800
    • -2.77%
    • 에이다
    • 679
    • +0%
    • 이오스
    • 1,198
    • +2.92%
    • 트론
    • 170
    • +1.19%
    • 스텔라루멘
    • 154
    • +1.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4,450
    • +0.75%
    • 체인링크
    • 22,970
    • -2.09%
    • 샌드박스
    • 642
    • +0.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