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재 업고 튀어' 김혜윤, 변우석 첫사랑 알았다…목숨 위협 엔딩 '충격'

입력 2024-04-24 09:5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tvN '선재 업고 튀어')
▲(출처=tvN '선재 업고 튀어')

‘선재 업고 튀어’ 김혜윤이 마침내 변우석의 첫사랑임을 깨달았다.

23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 6화는 류선재(변우석 분)의 고백이 신경 쓰이기 시작한 임솔(김혜윤 분)과 더 이상 자신의 마음을 숨기지 않고 임솔에게 거침없이 다가가는 류선재의 직진이 그려졌다. tvN 타깃인 2049 남녀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1.7%(닐슨코리아, 유료 가구 기준), 최고 2.1%, 전국 평균 1.8%, 최고 2.0%를 기록하며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 동 시간대 1위에 올랐다.

이날 임솔은 MP3에 녹음된 류선재의 고백을 들은 후 그의 일거수일투족이 신경 쓰이기 시작했다. 이와 함께 김태성(송건희 분)의 사귀자는 고백의 내막을 알게 된 그는 그에게 이별을 고했고, 김태성은 임솔과의 이별 이후 한 번도 경험한 적 없는 낯선 사랑의 감정에 혼란스러워하며 삼각 로맨스를 보여줬다.

류선재는 “김태성과 헤어져”라는 고백 이후 임솔을 향해 불도저처럼 직진했다. 그는 임솔의 눈물을 이별의 아픔으로 착각하고 “울지 마. 네가 왜 울어야 하는데? 차라리 나한테 기대”라며 마음을 표현했고, 임솔을 보기 위해 독서실을 등록한 후 옆자리에 앉은 그를 바라보며 행복해했다. 그런가 하면 임솔을 찾아온 김태성의 존재를 신경 쓰고, 임솔과 단둘이 거리 응원을 하러 가기 위해 영어 단어를 외우는 등 사랑에 빠진 모습으로 시청자를 미소 짓게 했다.

뒤늦게 알게 된 류선재의 진심은 임솔을 사정없이 뒤흔들었다. 우산을 같이 쓰고 걷던 중 어깨가 부딪히자 설레는 감정을 느꼈고, 머리카락을 넘겨주는 류선재의 손길에도 두근거리는 마음을 느꼈다.

이 가운데 축제의 분위기가 고조되면서 임솔을 향한 류선재의 마음은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더 이상 마음을 숨기고 싶지 않았던 류선재는 “내가 제일 싫어했던 게 뭔 줄 알아? 비 오는 거. 그런데 너 처음 본 날 비가 왔거든? 그날은 좋더라. 평생 싫어했던 게 어떻게 한순간에 좋아져. 그날뿐이었겠지 했는데 아니야. 지금도 안 싫어. 앞으로도 싫어질 것 같지 않아. 비 오는 것도, 너도”라며 솔직한 사랑을 고백했다. 하지만 곧 떠나야 한다는 사실과 류선재를 살려야 한다는 간절한 마음이 앞선 임솔은 “난 네 마음 못 받아줘. 내가 너 헷갈리게 해서 너 잠깐 착각하고 있는 거야. 미안해. 네가 이러면 내가 부담스럽고 불편해. 그러니까 그냥 나 좋아하지 말아 주라“라고 류선재의 고백을 거절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극 말미에는 임솔이 사고를 당했던 9월 1일 당일이 그려졌다. 임솔은 사고를 막기 위해 집에서 단 한 발짝도 나가지 않기로 다짐했지만, 상황은 여의찮았다. 무엇보다 류선재가 “우산 독서실에 있더라. 혹시 독서실 나 때문에 안 나오는 거야? 부담스럽게 안 할게. 만나서 얘기 좀 해. 놀이터에서 기다릴게”라며 마음을 전했다. 임솔은 이를 거절했지만, 이미 온 마음은 류선재를 향해 있었다.

결국 임솔은 자신을 기다리고 있는 류선재가 걱정돼 밖으로 나갔다. 그 순간 류선재와 처음 만난 날처럼 소나기가 쏟아졌고, 임솔은 류선재가 말했던 첫사랑이 자신임을 깨닫고 벅차오르는 감정에 휩싸였다.

하지만 설렘도 잠시, 임솔을 노리고 있던 의문의 남성이 탄 택시가 임솔 앞을 막으며 긴장감을 높였다. 그 후 임솔은 자취를 감췄고, 류선재는 골목길을 빠져나가는 택시를 지나친 후 바닥에 버려져 있는 임솔의 우산을 발견해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과연 두 사람이 반복되고 있는 운명을 바꿀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tvN ‘선재 업고 튀어’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엔비디아, ‘실적 축포’로 AI 열풍 다시 입증…주가 사상 첫 1000달러 돌파
  • 뉴진스만의 Y2K 감성, '우라하라' 스타일로 이어나갈까 [솔드아웃]
  • 인스타로 티 내고 싶은 연애…현아·미주 그리고 송다은·김새론 [해시태그]
  • “뚱뚱하면 빨리 죽어”…각종 질병 원인 되는 ‘비만’
  • [인터뷰] '설계자' 강동원 "극장에서 보면 훨씬 더 좋은 영화"
  • 서울역 칼부림 예고글 올라온 디시인사이드, 경찰 압수수색
  • 내년도 의대 증원계획 확정…의사·정부 대화 실마리 ‘깜깜’
  • 미국 증권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 현물 ETF 상장 승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139,000
    • -2.27%
    • 이더리움
    • 5,161,000
    • -2.53%
    • 비트코인 캐시
    • 687,500
    • -1.36%
    • 리플
    • 730
    • +0.55%
    • 솔라나
    • 231,000
    • -4.78%
    • 에이다
    • 646
    • -2.27%
    • 이오스
    • 1,153
    • -1.11%
    • 트론
    • 160
    • -2.44%
    • 스텔라루멘
    • 152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87,900
    • -3.25%
    • 체인링크
    • 24,550
    • +7.21%
    • 샌드박스
    • 616
    • -2.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