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전국 아파트 입주물량 2만2605가구…서울은 '0'

입력 2024-04-22 09:38 수정 2024-04-22 16:1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024년 5월 아파트 입주물량 전년 동기 및 전월 비교.  (자료제공=직방)
▲2024년 5월 아파트 입주물량 전년 동기 및 전월 비교. (자료제공=직방)

4월 청약제도 개편으로 감소했던 전국 아파트 입주 물량이 5월부터 예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6월에는 상반기 최다 물량이 집중될 전망이다.

22일 프롭테크 업체 직방에 따르면 5월 전국 아파트 입주 물량은 총 2만 2605가구로 집계됐다. 전월(1만3561가구) 대비 67%(9044가구) 많은 것이다. 물량 자체는 전년 동기(2만3803가구)와 비슷한 수준이지만, 지난달 청약제도 개편으로 공급이 줄어들었던 영향이다.

권역별로 보면 수도권 입주 물량은 8238가구로 전국의 36%를 차지했다. 서울은 5월 입주 물량이 없다. 경기는 5675가구, 인천은 2563가구가 입주한다. 경기에서는 오산(1713가구), 양주(1010가구), 안성(705가구), 평택(665가구), 광주(416가구) 등지에서 총 12개 단지가 입주한다. 인천은 힐스테이트송도더스카이, 영종국제도시서한이다음 등 4개 단지가 입주한다.

지방은 1만4367가구(64%)로, 가장 입주 물량이 많은 지역은 경남(4640가구)였다. 경남 지역 자체로는 2019년 12월(1만858가구)이후 가장 많은 물량이 입주한다. 창원센트럴파크에일린의뜰(1470가구)과 두산위브더제니스양산(1368가구)가 입주하고 진주, 창원 등에서 집들이가 진행될 예정이다. 그 외의 지역은 전남(2305가구), 부산(2221가구), 강원(1516가구), 대구(861가구) 순으로 공급된다.

새 아파트 입주는 6월에 더 늘어날 전망이다. 6월 전국 입주예정 물량은 총 3만990가구로 5월보다 37%(8385가구) 많고 올해 상반기 중 최다 물량이다. 수도권 위주로 새 아파트 입주가 활발히 진행될 예정이라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직방 관계자는 "최근 들어 신규 분양 아파트의 분양가가 높아지자 입주 단지의 분양권 거래에 새 아파트를 찾는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는 모습"이라며 "당분간 입주장의 새 아파트 관심은 높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혼자가 편해요"…요즘 연애 물어보니 [데이터클립]
  • 김호중 '음주 뺑소니 혐의' 결정적 증거…소속사 본부장 "메모리 카드 삼켰다"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월가 큰손과 통했나...서학개미 애플 팔고 ‘F4’집중 [韓美 큰손 보고서]①
  • 상반기 기대작 '세누아의 전설: 헬블레이드2' 출시…쿠키런: 마녀의성, 새 시즌 업데이트 外 [게임톡톡]
  • 유재석이 전액 현금으로 구매한 '브라이튼N40'은?
  • '갑질 논란' 침묵하던 강형욱, 오늘 입장 낸다
  • 안방서 부진한 삼성, 코너 앞세워 '천적' 쿠에바스 넘길까 [프로야구 22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5.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542,000
    • -0.17%
    • 이더리움
    • 5,159,000
    • -1.17%
    • 비트코인 캐시
    • 696,000
    • -3.87%
    • 리플
    • 736
    • -3.54%
    • 솔라나
    • 248,700
    • +1.68%
    • 에이다
    • 664
    • -4.32%
    • 이오스
    • 1,177
    • -2.49%
    • 트론
    • 167
    • -1.76%
    • 스텔라루멘
    • 153
    • -2.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92,600
    • -4.29%
    • 체인링크
    • 22,570
    • -2.88%
    • 샌드박스
    • 630
    • -2.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