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건, 77세 늦둥이 아빠…득남에 솔직한 심경 "나쁘지는 않다"

입력 2024-04-18 22:2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채널A '아빠는 꽃중년' 캡처)
(출처=채널A '아빠는 꽃중년' 캡처)

배우 김용건이 늦둥이 아들에 대한 속내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18일 첫 방송된 채널A ‘아빠는 꽃중년’에서는 김용건과 김구라, 신성우, 안재욱, 김원준이 한자리에 모였다.

이날 김구라는 김용건에게 “대단하시다. 알파치노, 로버트 드니로 등 80대 해외 스타들이 다 늦둥이 아이를 낳으셨다”라며 김용건이 77세 득남한 것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김용건은 “그게 다 부의 상징 같다. 그래야 다 거느릴 수 있지 않나. 돈 없으면 못 낳는다. 책임져야 할 거 아니냐”라고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김구라는 “맞다. 그분들이 그래서 지금까지 왕성하게 활동하시는 게 그게 영향이 있을 거다”라고 동조했고 김원준은 김용건에게 “한국의 알파치노”라고 칭했다.

그러자 김용건은 “나는 가진 게 없다. 어쩔 수 없이 등 떠밀렸다”라면서도 “그래도 세상에 태어났으니 축복이라고 생각하고 잘 크길 바란다. 그게 바람이다”라고 속내를 밝혔다.

이를 듣던 김구라는 “최근 딸을 낳은 이병헌과 몇 년 전 밥을 먹었다. 제가 딸을 낳은 지 얼마 안 됐을 때다. 축하한다고 하는데 무덤덤하게 반응했다”라며 “결혼 생활을 잘 유지 했으면 모르겠는데, 이혼한 것 동네방네 다 떠들고 재혼해서 살고 있는데 방송에 나와서 너무 좋은 티 내기가 좀 그랬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김용건은 “그러니 난들 이 자리가 편하겠냐. 걱정된다. 어디 가면 사실 내 입장이 좀 그렇다”라고 말하면서도 “늦둥이 있는 거 좋으시죠?”라는 질문에 “나쁘지는 않다”라고 대답했다.

한편 올해 77세인 김용건은 2021년 8월 39세 연하 여자친구와의 사이에서 늦둥이 아들을 품에 안았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혼자가 편해요"…요즘 연애 물어보니 [데이터클립]
  • 김호중 '음주 뺑소니 혐의' 결정적 증거…소속사 본부장 "메모리 카드 삼켰다"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월가 큰손과 통했나...서학개미 애플 팔고 ‘F4’집중 [韓美 큰손 보고서]①
  • 상반기 기대작 '세누아의 전설: 헬블레이드2' 출시…쿠키런: 마녀의성, 새 시즌 업데이트 外 [게임톡톡]
  • 유재석이 전액 현금으로 구매한 '브라이튼N40'은?
  • '갑질 논란' 침묵하던 강형욱, 오늘 입장 낸다
  • 안방서 부진한 삼성, 코너 앞세워 '천적' 쿠에바스 넘길까 [프로야구 22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5.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537,000
    • -0.13%
    • 이더리움
    • 5,151,000
    • -1.42%
    • 비트코인 캐시
    • 695,000
    • -3.81%
    • 리플
    • 735
    • -3.03%
    • 솔라나
    • 248,300
    • +1.93%
    • 에이다
    • 664
    • -4.05%
    • 이오스
    • 1,175
    • -2.57%
    • 트론
    • 167
    • -1.76%
    • 스텔라루멘
    • 154
    • -1.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92,450
    • -4.35%
    • 체인링크
    • 22,570
    • -2.46%
    • 샌드박스
    • 631
    • -2.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