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칠린' 초원, 야구장서 파울볼 맞고 혼절…"공 날아오니 몸 안 움직여"

입력 2024-04-18 17:4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그룹 아이칠린 초원 (사진제공=케이엠이엔티)
▲그룹 아이칠린 초원 (사진제공=케이엠이엔티)

그룹 아이칠린 초원이 야구장에서 파울볼에 맞고 혼절한 것에 대해 근황을 전했다.

17일 초원은 아이칠린 공식 팬카페를 통해 “현장에 있던 팬분들과 생중계로 봐주신 팬분들께 걱정을 안겨드린 것 같아 너무나 미안했다”리고 사과했다.

이날 초원은 “키움 히어로즈 관계자분들, 소속사 관계자분들께서 많이 신경 써주신 덕분에 다행히 몸도 괜찮아졌고 빠르게 회복하는 중”이라며 “약도 잘 챙겨 먹고 치료도 잘 받고 있다. 빨리 만날 수 있게 건강 챙기고 밥도 잘 먹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어제 경기 중 전광판에 파울볼 피하는 방법이 나와서 주의 깊게 봤었다. 하지만 막상 공이 높게 떠서 빠르게 날아오니 몸이 움직이지 않았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파울볼이 날아올 때는 맨손으로 공을 잡는 건 위험하다. 꼭 고개를 숙여서 머리를 보호해야 한다”라며 “그리고 야구장 곳곳에 계시는 안전요원분들과 응원단장님의 ‘안내, 호루라기 소리에 집중’해서 파울볼 사고를 방지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초원은 “현장에서 반갑게 인사해주신 분들, 갑작스러운 뉴스에 함께 걱정해주신 많은 야구 팬분들께 심려 끼쳐 드려 죄송하다”라며 “저희 아이칠린 무대 진짜 잘하는 그룹이라 꼭 무대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기회가 있다면 꼭 보여드리겠다. 정말 죄송하고 감사하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초원은 지난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KT 위즈의 경기를 보던 중 파울볼에 맞아 혼절해 많은 이들의 걱정을 샀다.

이에 지난 17일 아이칠린 소속사 케이엠이엔티는 “상황 발생 후 의무실에 이동했을 당시 긴장이 풀린 탓인지 잠시 통증을 호소했다”라며 “그러나 전문 의료진의 치료와 검진으로 현재까지는 별다른 이상 없이 휴식을 취하고 있는 상태”라고 상황을 전했다.

하지만 초원과 소속사는 전문 의료기관의 소견을 토대로 충분한 휴식과 안정을 취하며 치료에 전념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 당분간 일정 소화 없이 휴식에 집중하기로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역직구 날개’ 펼친 K커머스…정부 ‘직구 정책’에 꺾이나 [지금은 K역직구 골든타임]
  • 기자들 피해 6시간 버티다 나온 김호중 "죄인이 무슨 말이 필요하겠나"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방콕 비상착륙한 싱가포르 여객기 현장모습…"승객 천장으로 솟구쳐" 탑승객 1명 사망
  • 금융당국 가계대출 엇박자 정책 불똥...저금리 ‘대환대출’ 막혔다
  • ‘시세차익 4억’…세종 린 스트라우스 아파트 무순위 청약에 44만 명 운집
  • ‘인기 있는 K팝스타’는 여자가 너무 쉬웠다…BBC가 알린 ‘버닝썬’ 실체 [해시태그]
  • 서울시민이 뽑은 랜드마크 1위는 '한강'…외국인은 '여기' [데이터클립]
  • 오늘의 상승종목

  • 05.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7,057,000
    • -0.32%
    • 이더리움
    • 5,247,000
    • +4.52%
    • 비트코인 캐시
    • 712,000
    • +1.42%
    • 리플
    • 740
    • +0.95%
    • 솔라나
    • 246,000
    • -3.49%
    • 에이다
    • 684
    • +0.15%
    • 이오스
    • 1,195
    • +3.11%
    • 트론
    • 170
    • +0.59%
    • 스텔라루멘
    • 155
    • +1.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95,400
    • +0.42%
    • 체인링크
    • 23,040
    • -2.95%
    • 샌드박스
    • 641
    • +0.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