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우, 최정 부상에 사과…“가족 언급 욕설 자제 부탁”

입력 2024-04-18 15:1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7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4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SSG 랜더스의 경기. 1회 말 KIA 선발투수 크로우가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4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SSG 랜더스의 경기. 1회 말 KIA 선발투수 크로우가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KIA 타이거즈 외국인 투수 윌 크로우가 자신의 사구에 부상을 당한 SSG 랜더스 최정에게 다시 한번 사과했다.

크로우는 17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 일어났던 일에 대해서 사과드리고자 글을 올리게 됐습니다”라며 운을 뗀 뒤 “우선 공에 맞은 최정 선수에게 사과드리고, 절대 고의가 아니었음을 알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또한, 해당 일에 대해 팬 여러분이 많이 놀라셨던 점에 대해서도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크로우는 “제 가족을 언급하며 다소 지나친 욕설이나 폭언은 자제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며 “항상 열렬한 응원과 전폭적인 지지를 해주시는 KBO 팬 여러분께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 다시 한번 오늘 있었던 사구 관련해 사과 말씀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최정은 이날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4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와 홈 경기에서 팀이 0-2로 뒤진 1회 첫 타석에서 KIA 선발 크로우가 던진 공에 맞았다.

크로우의 시속 150㎞ 투심 패스트볼 맞고 쓰러진 최정은 한참 동안 통증을 호소했다. 이후 1루로 걸어나갔지만 더는 경기를 이어나갈 수 없었고, 대주자 박지환과 교체됐다.

인근 병원으로 이송된 최정은 병원 정밀 검진 결과 왼쪽 갈비뼈 미세 골절 진단을 받았다. 뼈가 부러진 만큼 한 달 이상 회복에 전념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최정은 16일 KIA전에서 개인 통산 467호 홈런을 터뜨리며 이승엽 현 두산 베어스 감독이 보유한 KBO 개인 통산 홈런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이로써 최정은 개인 통산 최다 홈런 1개를 남기고 불의의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하게 됐다.

이날 크로우는 5이닝 3피안타 2사사구 3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면서 팀의 11-3 승리에 기여했지만, 웃지 못했다. 크로우는 최정의 몸에 맞는 볼 이후 SSG 더그아웃 쪽에 거듭 사과했고, 인터뷰 중에도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크로우는 “최정 선수에게 사과하고 싶다. 아무래도 기록에 도전하는 걸 알고 있었고, 그걸 보러 오신 많은 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라며 “아무래도 스윙이 무섭고, 타구가 좋은 타자인 만큼 몸쪽 공을 던지려다 보니 사구가 나왔다.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었다”라고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인기 있는 K팝스타’는 여자가 너무 쉬웠다…BBC가 알린 ‘버닝썬’ 실체 [해시태그]
  • 서울시민이 뽑은 랜드마크 1위는 '한강'…외국인은 '여기' [데이터클립]
  • 윤민수, 결혼 18년 만에 이혼 발표…"윤후 부모로 최선 다할 것"
  • 육군 32사단서 신병교육 중 수류탄 사고로 훈련병 1명 사망…조교는 중상
  • "웃기려고 만든 거 아니죠?"…업계 강타한 '점보 제품'의 비밀 [이슈크래커]
  • '최강야구' 고려대 직관전, 3회까지 3병살 경기에…김성근 "재미없다"
  • 비용절감 몸부림치는데…또다시 불거진 수수료 인하 불씨 [카드·캐피털 수난시대上]
  • 문동주, 23일 만에 1군 콜업…위기의 한화 구해낼까 [프로야구 21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5.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7,187,000
    • +4.74%
    • 이더리움
    • 5,087,000
    • +18.5%
    • 비트코인 캐시
    • 709,000
    • +2.24%
    • 리플
    • 742
    • +4.51%
    • 솔라나
    • 250,000
    • +1.71%
    • 에이다
    • 688
    • +6.17%
    • 이오스
    • 1,192
    • +8.27%
    • 트론
    • 169
    • +0.6%
    • 스텔라루멘
    • 155
    • +4.73%
    • 비트코인에스브이
    • 96,200
    • +4%
    • 체인링크
    • 23,120
    • +0.22%
    • 샌드박스
    • 636
    • +5.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