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프모어ㆍ고이장례연구소ㆍ아폴론 등…4월 3주 투자유치 스타트업

입력 2024-04-20 0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4월 3주 투자를 유치한 주요 스타트업은 하프모어와 고이장례연구소, 아폴론, 테사 등이다.

△하프모어

핀테크 스타트업 하프모어가 드레이퍼 어소시어츠와 크루캐피탈으로부터 약 15억 원의 프리 시드 라운드 투자를 유치했다.

하프모어는 미국 부유층에서 사용해오는 자녀 세대의 자산관리와 지출관리를 일반 가정에서도 가능하도록 하는 핀테크 플랫폼이다. 이들은 새로운 저축과 투자 구조를 통해 일반 가정의 자녀들도 세금 혜택을 받을 수 있게 하고 인공지능(AI) 기반으로 가구 지출을 관리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고이장례연구소

장례 비용의 거품을 제거해 투명한 장례를 내세우는 고이장례연구소가 25억 원 규모의 Pre-A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는 패스트벤처스, 카카오벤처스, 신용보증기금이 참여했다.

국내 상조 시장은 매년 약 10%의 성장을 거듭하며 선수금 10조 원을 바라보는 시장으로 업계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여전히 업셀링, 정보 불균형, 서비스 투명성 등의 해결되지 않은 문제가 존재해 고이장례연구소는 이를 디지털로 해결하고 있다.

△아폴론

바늘 없는 연속혈당측정기(CGM)를 개발하는 아폴론이 23억 원 규모의 프리 A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는 지난해 11월 시드 투자에 이어 내년 초 계획 중인 시리즈 A를 이어주는 브릿지 라운드다. KB인베스트먼트, 스틱벤처스, 비하이인베스트먼트, 미래과학기술지주가 참여했다. KB인베스트먼트와 비하이인베스트먼트는 시드 단계에서도 투자한 바 있다.

아폴론은 팁스 지원금을 포함해 지난 10개월 동안 약 40억 원의 연구개발(R&D) 자금을 확보하게 됐다.

△테사

블루칩 아트테크 플랫폼 테사가 시리즈A2 라운드에서 에코투자파트너스 등으로부터 88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회사는 이번 라운드에서 총 150억 원을 유치할 계획이다. 테사는 추가 유상증자도 진행할 예정이다.

테사는 글로벌 블루칩 미술품을 조각 투자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국내 주요 증권사와의 실명 거래 계좌 연결을 통해 투자 거래의 투명화 및 신뢰도 제고에 앞장서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혼자가 편해요"…요즘 연애 물어보니 [데이터클립]
  • 김호중 '음주 뺑소니 혐의' 결정적 증거…소속사 본부장 "메모리 카드 삼켰다"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월가 큰손과 통했나...서학개미 애플 팔고 ‘F4’집중 [韓美 큰손 보고서]①
  • 상반기 기대작 '세누아의 전설: 헬블레이드2' 출시…쿠키런: 마녀의성, 새 시즌 업데이트 外 [게임톡톡]
  • 유재석이 전액 현금으로 구매한 '브라이튼N40'은?
  • '갑질 논란' 침묵하던 강형욱, 오늘 입장 낸다
  • 안방서 부진한 삼성, 코너 앞세워 '천적' 쿠에바스 넘길까 [프로야구 22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5.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300,000
    • -0.52%
    • 이더리움
    • 5,144,000
    • -0.69%
    • 비트코인 캐시
    • 689,500
    • -4.17%
    • 리플
    • 732
    • -2.66%
    • 솔라나
    • 249,400
    • +1.84%
    • 에이다
    • 661
    • -4.76%
    • 이오스
    • 1,171
    • -2.01%
    • 트론
    • 168
    • -1.75%
    • 스텔라루멘
    • 153
    • -1.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2,300
    • -4.5%
    • 체인링크
    • 22,500
    • -3.56%
    • 샌드박스
    • 627
    • -2.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