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구체, 시험 가동 2주만에 전구체 시제품 생산…“연내 양산”

입력 2024-04-17 17:0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연산 2만톤 규모 공장 완공

▲한국전구체주식회사 전경. (사진제공=고려아연)
▲한국전구체주식회사 전경. (사진제공=고려아연)

고려아연의 이차전지 소재사업 핵심 계열사 중 하나인 한국전구체주식회사가 본격적인 시험 가동에 돌입하며 사업 본격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고려아연은 전구체 생산 시험 가동 2주 만에 시제품 생산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고려아연은 LG화학과 2022년 8월 조인트벤처(JV) 형태로 한국전구체를 설립했다. 총 2000억 원을 사업비용으로 투자했다. 지난달 전 세계 최초로 혁신 공정을 적용해 연간 2만 톤(t) 규모의 전구체 생산 공장을 완공했다.

시운전 과정에서 세계 최대 용량의 반응기 사용 등 전구체 생산을 위한 프로세스의 공정능력을 획기적으로 높인 공법을 적용했다. 이를 통해 중국 기업 등 경쟁사보다 고품질의 전구체를 생산하는 동시에 생산 효율성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려아연과 LG화학이 가진 기술력의 조합으로 단기간에 전구체의 특성을 성공적으로 구현해내는 등 품질력까지 확보하면서 연내 양산이란 목표 달성도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통해 인플레이션 감축법(IRA)과 핵심원자재법(CRMA) 등 외부 규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한국전구체 관계자는 “고려아연 자회사 켐코와 LG화학 간 협력을 통해 경쟁력있는 전구체 생산이 가능해지면서 고객사 확대와 판매 증대를 위한 교두보가 마련됐다”며 “관련 인증 절차를 거쳐 이른 시일 안에 양산에 들어가는 것으로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인기 있는 K팝스타’는 여자가 너무 쉬웠다…BBC가 알린 ‘버닝썬’ 실체 [해시태그]
  • 서울시민이 뽑은 랜드마크 1위는 '한강'…외국인은 '여기' [데이터클립]
  • 윤민수, 결혼 18년 만에 이혼 발표…"윤후 부모로 최선 다할 것"
  • 육군 32사단서 신병교육 중 수류탄 사고로 훈련병 1명 사망…조교는 중상
  • "웃기려고 만든 거 아니죠?"…업계 강타한 '점보 제품'의 비밀 [이슈크래커]
  • '최강야구' 고려대 직관전, 3회까지 3병살 경기에…김성근 "재미없다"
  • 비용절감 몸부림치는데…또다시 불거진 수수료 인하 불씨 [카드·캐피털 수난시대上]
  • 문동주, 23일 만에 1군 콜업…위기의 한화 구해낼까 [프로야구 21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5.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7,112,000
    • +4.91%
    • 이더리움
    • 5,013,000
    • +16.72%
    • 비트코인 캐시
    • 711,000
    • +7%
    • 리플
    • 744
    • +4.79%
    • 솔라나
    • 248,700
    • +1.43%
    • 에이다
    • 687
    • +6.35%
    • 이오스
    • 1,190
    • +8.38%
    • 트론
    • 170
    • +1.19%
    • 스텔라루멘
    • 154
    • +4.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96,200
    • +6.3%
    • 체인링크
    • 23,100
    • -0.22%
    • 샌드박스
    • 636
    • +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