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살아남아야 한다 [요즘, 이거]

입력 2024-04-16 16:24 수정 2024-04-18 17:5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김다애 디자이너 mnbgn@)
(김다애 디자이너 mnbgn@)


피융~ 퐁~ 팽~ 콩~ 교옹~

이 그리웠던 의성어가 다시 들려오는 ‘월요일’입니다. 야구가 없는 월요일을 진정한 ‘야구 요일’로 만들었던 프로그램이죠. JTBC ‘최강야구’가 2024시즌, ‘최강야구 시즌3’로 돌아왔습니다.

1월 22일 성공적인 ‘시즌2’가 마무리된 뒤, 약 3개월의 시간이 지났는데요. 그간 최강 몬스터즈의 비공식 훈련과 트라이아웃에 대한 아득한 소문만 들려왔을 뿐 도무지 만날 수 없었죠. 드디어 그 베일을 벗은 ‘최강야구’의 시즌 3 첫 방송이 15일 전파를 탔습니다.

프로야구팀에 대적할 만한 11번째 구단을 표방하며 출범한 JTBC 예능프로그램 ‘최강야구’. 벌써 3번째 시즌을 맞는 등 방송 내내 엄청난 반응을 끌어냈는데요. 시청률, 화제성을 넘어 ‘취업야구’로도 불리고 있죠.


(김다애 디자이너 mnbgn@)
(김다애 디자이너 mnbgn@)


코치진 취업에 이어 아마추어 선수를 프로 야구단에 취직시키는 기적을 만들었습니다. ‘최강야구 시즌2’의 투수 정현수, 내야수 황영묵, 고영우, 원성준이 ‘2024 KBO 신인 드래프트’와 육성선수 프로그램을 통해 롯데 자이언츠, 한화 이글스, 키움 히어로즈에 각각 입단했는데요.

정현수는 10일 롯데 1군 엔트리로 콜업돼 11일 정식 프로 무대를 밟았죠. (현재는 2군) 황영묵 또한 9일 1군으로 콜업돼 11일 두산 베어스전에서 첫 득점, 12일 KIA 타이거즈전에서는 홈팬들 앞에서 우전 2루타를 기록했습니다. 고영우는 이보다 앞선 지난달 23일 개막전에서 유격수 대수비로 출전하며 데뷔전을 치렀는데요.

이를 ‘최강 몬스터즈’ 팬들은 그저 어버이와 같은 마음으로 응원했습니다. 특히 시범경기이긴 했지만 지난달 17일 한화와 롯데 경기에 마운드에 정현수, 타석에 황영묵이 들어서며 가슴 찡한 투샷을 만들기도 했는데요. 결과는 황영묵이 1루수 땅볼로 아웃당하며, 정현수가 ‘최강야구배’ 전적 1:0으로 앞서 나갔습니다.

최강 몬스터즈 팬들은 이렇게 영건들의 활약을 지켜보며 새로운 시즌을 기다렸는데요. 영건을 응원하는 마음만큼이나 새로운 시즌과 새로운 선수, 또 기존 멤버들의 경기를 기대했습니다.

15일 베일을 벗은 시즌3는 시작부터 눈물 바람이었는데요. ‘단장의 시간’으로 그려진 스토브리그, 연봉협상 과정을 통해서였죠.


(김다애 디자이너 mnbgn@)
(김다애 디자이너 mnbgn@)


시즌2의 성적으로만 평가해 모든 멤버들이 A, B, C, D등급으로 나뉘어 PD이자 단장인 장시원 앞에 섰는데요. 직장인들이라면 모두 거쳐본 연봉협상 과정이 마치 전 국민에게 노출되는 듯한 기분, ‘대리 화끈거림’의 시간이었죠.

A등급 선수들은 입장부터 여유로웠는데요. 장 단장과 스태프에게 악수를 하며 세상 당당한 모습이었죠. C·D등급 선수들은 문 여는 순간부터 ‘조심스러움’이 장착됐는데요. 상반된 이들의 모습에 웃음이 터지면서도 혹시나 ‘내 선수’를 더는 만나지 못할 수 있다는 불안감에 휩싸였습니다.

최고 인상액을 받아든 A등급 선수들은 미소를 감추지 못했는데요. 단 박용택만이 “최고 인상액”이란 장 단장의 말에도 쉽게 받아들이지 못하는 ‘욕망택’의 모습 그대로였습니다. 역시 캡틴(?)이었죠.

C·D등급 선수들의 연봉협상 테이블은 적막과 회유, 읍소와 눈물의 향연이었는데요. 연봉 삭감 통보를 받은 정근우는 휴대폰 속 삼 남매의 사진을 보여주며 ‘자식이 세 명’, ‘아이들에게 고기를 사줘야 한다’라는 가장 포지션을 어필하며 폭이 다소 줄어든 삭감액을 받아내는 데 성공했죠.

최강야구 선수들은(영건들 제외) 모두 재계약 도장을 찍었는데요. 가장 불안한 손가락이었던 이홍구 또한 이번 시즌에도 합류했죠. 장 단장은 “35살 먹은 선수가 입스(평소에는 잘하던 동작을 제대로 못 하게 되는 현상)를 이겨내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지만, 그게 소설처럼 영화처럼 되지 않는다는 걸 느꼈다”라며 안타까워했지만, 이홍구의 노력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이홍구는 요즘 딸 채원이가 야구장에 가는 재미를 느끼고 있는데 이를 더 이어갈 수 있어 다행이라며 눈물을 훔쳤습니다. 딸에게 “채은아 아빠 야구한다”라며 울컥한 소감을 건넸고, 이를 지켜보는 시청자 또한 눈에 눈물이 고였죠.

이 과정에서 신재영과 정의윤에게 ‘방출 통보’를 알리는 몰래카메라도 진행됐는데요. 이미 프로에서 방출 아픔이 있는 선수들에게 행한 몰카에 시청자들은 불편한 심기를 표출하기도 했습니다.


(김다애 디자이너 mnbgn@)
(김다애 디자이너 mnbgn@)


연봉 협상 이후는 바로 ‘스프링캠프’인데요. 김성근표 훈련을 만날 수 있는 시간이죠. 선수들은 괴롭겠지만, 시청자들은 행복한 시간이 펼쳐졌습니다.

훈련은 역시 ‘최강야구’, 그리고 김성근이었는데요. 2월 5일 정식 훈련 전 비공식 훈련을 진행했죠. 물론 ‘자율 참석’이라는 딱지가 붙었지만, 완전한 자율일 수 없는 건 선수도 시청자도 모두 알았는데요. 심지어 비공식 훈련 첫 날짜가 시즌2 마지막 방송 날이었던 1월 22일이었죠. 마지막 방송 날부터 현 시즌을 준비했다는 점이 모두를 뭉클하게 했습니다.

김성근 감독은 본인이 직접 러닝과 운동을 하며 선수들을 독려(?)했는데요. 선수들은 82세 감독님의 러닝에 그저 코 박고 뛸 수밖에 없었습니다.

영건 문교원과의 펑고 수업도 가슴이 찡했는데요. 타석에선 큰 점수를 받았던 그였지만, 수비에서 부족한 모습을 보였기에 김성근 감독의 특별지도가 시작됐습니다. 무려 90분간 이어진 펑고 수비연습. 눈발이 흩날리던 추운 겨울날, 문교원 혼자서 김을 내뿜는 기현상을 보여줬죠. 감자 같은 영건이 ‘찐 감자’로 변한 순간, 팬들은 “김성근 감독님이 진짜 감자를 쪄냈다”라며 감탄했습니다.

공식 같은 비공식 훈련이 끝난 뒤 2월 5일, 공식 훈련이 시작됐는데요. ‘스프링 캠프’지만 서울에서 진행된 터라 그저 ‘윈터 캠프’였던 당일, 김성근 감독은 선수들을 좁은 컨테이너에 집합시켰습니다. 카메라도 모두 빠진 그곳에서 김성근 감독은 선수들에게 묵직한 말을 던졌는데요.

김성근 감독은 “전처럼 아슬아슬하게 야구해서는 안된다”라며 “최강이라면 최강을 가슴에 갖고 살아라. 이니셜 M자에 자부심을 품고, 최강 속에 살아라”라고 선수들의 마음을 움직였죠.

최강 속에 살아가라. 82세 감독에게 배우는 40세 선수들의 ‘다시 배우는 야구’.

이를 지켜보는 시청자들도 배움의 시간을 가졌는데요. 세월을 이기는 그들의 노력에 박수를 보내면서 자신에게도 응원을 보내게 됐죠. ‘다시 배울 수 있다’, 그리고 ‘세월을 이길 수 있다’. 바로 열심만 있다면 이는 그 누구에게도 해당된다는 그 뜨거운 진실이 와 닿은 순간이었습니다.

프로야구 통산 121승 투수 장원삼조차 하체와 어깨 쓰는 법을 다시 배우며 김성근 감독이 매번 얘기했던 ‘쿄옹~’하고 미트에 꽂히는 기가 막힌 볼을 보여줬는데요. 김성근 감독의 최고의 칭찬 ‘오케이, 오라이, 나이스볼’ 3세트 칭찬을 연달아 받으며 이번 시즌을 기대하게 했죠.

이미 풍족해진 마음에 더 큰 한 방이 기다리고 있었는데요. 새로운 선수들의 합류 관문 ‘트라이아웃(선수 선발 테스트)’이 예고됐습니다. 지난 시즌 신재영, 정현수, 박재욱, 황영묵, 원성준 등 주전 선수들이 대거 투입됐던 만큼 이번 ‘트라이아웃’에도 큰 관심이 쏠렸죠.


(김다애 디자이너 mnbgn@)
(김다애 디자이너 mnbgn@)


방송 말미 극히 일부만 공개됐지만, 출연진만으로도 그저 입이 떡 벌어지게 했습니다. 현역 시절 통산 88승, 2023년 시즌까지 활약했던 송은범이 등장한건데요. 특히 송은범은 SK 와이번스(현 SSG 랜더스) 왕조 시절 김성근 감독과 함께 ‘벌떼야구’의 큰 축 이었던 애제자였습니다. 스승과 제자의 해우장면을 마주할 기대감에 부풀었죠.

하지만 이것이 끝이 아니었습니다. 방송 전 이미 ‘스포’를 통해 알게 된 더스틴 니퍼트의 등장에 그저 감탄만 나왔는데요. 두산 베어스의 레전드 외인 투수 니퍼트. ‘니느님’이라 불렸던 그의 당당한 등장에 모두 숨죽였습니다. 외인 투수였지만 한국의 여느 레전드와 비교해도 견줄 수 없는 그의 기록은 여전히 프로야구사에 새겨져 있죠. 송은범과 니퍼트는 과연 ‘최강야구 시즌3’에 승선할 수 있을까요? 다음 회가 너무나 기다려지는 순간입니다.

이대호, 박용택, 정근우 그리고 니퍼트까지 우리 팀에? 이름만으로도 그저 어깨가 절로 펴지는 찬란한 이름들에 흥분을 감출 수 없는데요. 어서 하루빨리 그들의 ‘세월을 이긴 도전’을 만나고 싶을 뿐입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옷 어디서 사세요?…사용 만족도 높은 '패션 앱'은 [데이터클립]
  • "파도 파도 끝이 없다"…임영웅→아이유, 끝없는 '미담 제조기' 스타들 [이슈크래커]
  • 단독 김홍국의 아픈 손가락 하림산업, 6월 ‘논현동 하림타워’ 소집령 발동
  • 마운트곡스發 비트코인 14억 개 이동…매도 압력에 비트코인 ‘후퇴’
  • '최강야구' 니퍼트도 눈치 보는 김성근 감독?…"그가 화가 났다고 생각합니까?"
  • 나스닥 고공행진에도 웃지 못한 비트코인…밈코인은 게임스탑 질주에 '나 홀로 상승' [Bit코인]
  • 전세사기 특별법 공방은 예고편?…22대 국회 ‘부동산 입법’ 전망도 안갯속
  • 반도체 위기인데 사상 첫 노조 파업…삼성전자, 경영 악화 심화하나
  • 오늘의 상승종목

  • 05.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948,000
    • -1.07%
    • 이더리움
    • 5,293,000
    • -2.2%
    • 비트코인 캐시
    • 649,000
    • -1.22%
    • 리플
    • 737
    • +0%
    • 솔라나
    • 234,600
    • +0%
    • 에이다
    • 641
    • +0.47%
    • 이오스
    • 1,135
    • +0.53%
    • 트론
    • 155
    • +0%
    • 스텔라루멘
    • 151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87,000
    • -0.4%
    • 체인링크
    • 25,850
    • +2.58%
    • 샌드박스
    • 636
    • +1.9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