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넬백 직구하지 뭐”…‘배짱영업’ 명품매장 ‘매출 된서리’

입력 2024-04-16 18:3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본 기사는 (2024-04-16 17:30)에 Channel5를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콧대 높던 샤넬·루이비통·롤렉스, 작년 영업익 두 자릿수 감소

실적 악화에도 본사 배당금↑…기부금 줄어
명품 수요 감소에도 ‘N차 인상’에 비판 쇄도

(사진제공=이투데이 그래픽팀/손미경 기자)
(사진제공=이투데이 그래픽팀/손미경 기자)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보복소비 등으로 꾸준히 실적 성장곡선을 그려왔던 명품업계가 울상이다. 엔데믹으로 인해 국내 소비자들이 해외여행 등을 통해 현지에서 명품 직접구매에 나서면서, 주요 명품브랜드의 한국법인은 일제히 실적 감소세로 돌아섰다. 하지만 수익성 악화에도 주요 기업은 본사 배당금을 늘리는가 하면 국내에서만 유독 가격인상 기조를 이어가고 있어 소비자 불만이 커지고 있다.

16일 경영컨설팅기업 베인앤드컴퍼니(Bain&Company)에 따르면 2021년 31.8%, 2022년 20.3%에 달했던 글로벌 명품 시장의 성장률은 지난해 3.7%에 그쳤다. 고물가·고금리에 따른 경기 악화로 고가 사치품에 대한 소비가 줄어든 것으로 풀이된다.

세계적으로 명품 수요가 줄어들자 주요 브랜드를 보유한 한국법인의 성장세도 꺾였다. ‘샤넬’을 운영하는 샤넬코리아가 전날 공시한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영업이익은 2720억 원으로 전년 대비 34% 줄었다. 당기 순이익도 2197억 원으로 29% 감소했다. 같은 기간 ‘루이비통’의 한국법인 루이비통코리아의 영업이익도 전년 대비 31.3% 줄어든 2867억 원을 기록했다. 당기 순이익은 2177억 원으로 전년보다 42.7% 급감했다.

프랑스 명품 브랜드 ‘디올’을 전개하는 크리스챤디올꾸뛰르코리아도 지난해 영업이익이 3120억 원으로 전년 대비 3.6% 감소했다. 2022년 영업이익 성장률이 전년 대비 53.1%였던 점을 고려하면 성장세가 크게 꺾였다.

예물 시계 대명사인 스위스의 ‘롤렉스’를 운영하는 한국로렉스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46억 원으로 전년 대비 85.9% 감소했다. 같은 기간 순이익은 13억 원으로 94.9% 대폭 쪼그라들었다. ‘오메가’, ‘해밀턴’ 등을 전개하는 스와치그룹코리아의 지난해 영업이익도 139억 원으로 전년 대비 73.4% 줄었다. 지난해 매출도 17.5% 감소한 3079억 원을 기록했고, 순이익은 80.4% 줄어든 74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러한 실적 악화에도 주요 명품 브랜드의 한국법인은 오히려 해외 본사로 보내는 배당금을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샤넬코리아는 지난해 2975억 원의 배당금을 본사에 지급했다. 이는 전년 대비 0.8% 늘어난 금액이다. 루이비통코리아는 전년 대비 68.7% 늘어난 3800억 원의 배당금을 프랑스 본사에 지급했다. 크리스챤디올꾸뛰르코리아는 지분을 나눠 갖고 있는 디올홍콩법인(67.80%)과 프랑스 본사(32.20%)에 지난해 2148억 원의 배당금을 책정했다. 전년 대비 30.4% 늘어난 규모다.

이들 기업은 사회공헌도의 핵심 지표인 국내 기부금도 최근 대폭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크리스챤디올꾸뛰르코리아의 지난해 기부금은 고작 1900만 원대에 그쳤고, 루이비통코리아는 2020년부터 지난해까지 0원이었다.

명품업체들은 이 와중에도 국내에서만 ‘가격인상’ 기조를 이어가고 있어 소비자 비판의 목소리가 거세다.

한 해 동안 몇 번의 가격인상을 단행해 ‘N차 인상’의 대표주자격인 샤넬은 올해 1월 주얼리와 시계 등의 품목에 대해 새해 첫 가격인상을 단행했다. 이어 2월에는 뷰티 제품의 가격을 5~10% 인상했고, 지난달엔 인기 가방 제품을 6~7% 인상하며 올해만 벌써 세 번째 가격을 올렸다.

디올은 올 1월 대표 인기 제품인 로즈드방, 디올아무르, 젬디올 등 고가 라인 귀걸이·팔찌·반지 등의 가격을 12% 이상 올렸다. 루이비통도 2월 일부 가방 제품의 가격을 5% 안팎으로 인상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역직구 날개’ 펼친 K커머스…정부 ‘직구 정책’에 꺾이나 [지금은 K역직구 골든타임]
  • 기자들 피해 6시간 버티다 나온 김호중 "죄인이 무슨 말이 필요하겠나"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방콕 비상착륙한 싱가포르 여객기 현장모습…"승객 천장으로 솟구쳐" 탑승객 1명 사망
  • 기업 체감경기 소폭 개선…제조업 업황실적BSI, 1년6개월來 최고치
  • ‘시세차익 4억’…세종 린 스트라우스 아파트 무순위 청약에 44만 명 운집
  • ‘인기 있는 K팝스타’는 여자가 너무 쉬웠다…BBC가 알린 ‘버닝썬’ 실체 [해시태그]
  • 서울시민이 뽑은 랜드마크 1위는 '한강'…외국인은 '여기' [데이터클립]
  • 오늘의 상승종목

  • 05.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751,000
    • +1.42%
    • 이더리움
    • 5,229,000
    • +5.15%
    • 비트코인 캐시
    • 711,000
    • +2.16%
    • 리플
    • 738
    • +1.1%
    • 솔라나
    • 245,800
    • -3.53%
    • 에이다
    • 681
    • +0.15%
    • 이오스
    • 1,197
    • +3.19%
    • 트론
    • 171
    • +0.59%
    • 스텔라루멘
    • 155
    • +1.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95,250
    • +1.55%
    • 체인링크
    • 22,970
    • -2.63%
    • 샌드박스
    • 642
    • +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