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 이동우, 망막색소변성증으로 실명…김경식 오열 "평생 널 챙길게"

입력 2024-04-03 21:5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출처=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개그맨 김경식이 절친 이동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3일 방영된 tvN ‘유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김경식이 출연해 자신의 인생을 돌아봤다.

이날 김경식은 서울예대 동문 이동우를 언급하며 “학교 다닐 때는 서로 몰랐다. 개그맨이 된 뒤 ‘틴틴파이브’를 만들고 친해졌다”라며 “인생에 좋은 친구가 내게 생겼다고 느끼는 건 ‘망막색소변성증’을 앓으면서 동우가 시각 장애인이 됐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전까지는 야맹증인 줄 알았다. 공연 후 암전이 되면 들어올 때 넘어졌다. 관객들이 웃었다. 우리는 웃기려고 노력한다고 놀렸다”라며 “그게 시작이었던 거다. 갑자기 시력이 사라지는 게 아니라 조금씩 시작되고 있었던 것”이라고 회상했다.

김경식은 “어느 날 연습실에서 동우가 자신의 병을 고백했다. 마흔이 되면 시각장애인이 될 거라고 했다. 그 후로 나이도 동갑이고 하니 더 자주 만났다”라고 전했다.

이동우는 “매체를 통해 제 병에 대해 알리기 전에 멤버들에게 고백했을 때, 그 얼굴이 기억이 나는데 특히 경식이 얼굴이 인상적이었다”라며 “누가 보면 나보다 더 슬퍼했다. 세상 저런 얼굴을 본 적이 없다. 저렇게 꺼져가는 얼굴은 처음이었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그때 김경식이 통곡을 하면서 저한테 평생 죽을 때까지 날 챙긴다고 약속했다. 일방적으로 선언했다”라고 남다른 우정을 전했다.

김경식은 “아침에 일어나면 문자를 주고받는다. 만나는 날엔 내가 데리러 간다. 서울시에서 장애인 콜택시가 부르면 온다. 근데 타이밍이 맞아야 한다”라며 “수요는 많은데 공급이 적다. 어떨 때는 두 시간도 기다린다. 하염없이 기다릴 순 없으니까. 그런 부분에서 제가 데려다주고 밥도 먹고 술도 한잔씩 하고 목욕도 같이한다”라고 일상을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종합] "대중교통 요금 20% 환급"...K-패스 오늘부터 발급
  • "민희진, 뉴진스 이용 말라"…트럭 시위 시작한 뉴진스 팬들
  • "불금 진짜였네"…직장인 금요일엔 9분 일찍 퇴근한다 [데이터클립]
  • 단독 금융위, 감사원 지적에 없어졌던 회계팀 부활 ‘시동’
  • 김형준 테사 대표 “블루칩 미술품, 자산 가치 분명한 우량주"
  • "한 달 구독료=커피 한 잔 가격이라더니"…구독플레이션에 고객만 '봉' 되나 [이슈크래커]
  • 단독 교육부, 2026학년도 의대 증원은 ‘2000명’ 쐐기…대학에 공문
  • 이어지는 의료대란…의대 교수들 '주 1회 휴진' 돌입 [포토로그]
  • 오늘의 상승종목

  • 04.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839,000
    • +0.3%
    • 이더리움
    • 4,674,000
    • +2.23%
    • 비트코인 캐시
    • 728,000
    • -0.75%
    • 리플
    • 793
    • +0.25%
    • 솔라나
    • 226,100
    • +1.8%
    • 에이다
    • 721
    • -1.9%
    • 이오스
    • 1,238
    • +2.4%
    • 트론
    • 163
    • +0%
    • 스텔라루멘
    • 172
    • +2.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500
    • +0.39%
    • 체인링크
    • 22,170
    • -0.14%
    • 샌드박스
    • 718
    • +3.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