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삼성E&A·GS건설, 사우디 72억 달러 가스플랜트 공사 수주…정상외교 성과"

입력 2024-04-03 09:1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윤석열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영빈관을 방문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악수하고 있다. 윤 대통령과 빈 살만 왕세자는 환담 후 미래 투자 이니셔티브 포럼 대담 행사장으로 함께 이동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영빈관을 방문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악수하고 있다. 윤 대통령과 빈 살만 왕세자는 환담 후 미래 투자 이니셔티브 포럼 대담 행사장으로 함께 이동했다. (연합뉴스)

삼성E&A와 GS건설이 사우디아라비아 동부 주베일 인근 지역에서 추진하는 72억 달러(한화 약 9.7조 원) 규모의 가스 플랜트 공사 수주 소식에 대통령실은 3일 '정상 외교 성과'라고 평가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삼성E&A·GS건설와 사우디 국영 석유회사인 아람코(Aramco) 간 '파딜리 가스 증설 프로그램' 공사 수주 사실에 대해 △양국관계 미래지향적 전략 동반자 관계 발전 및 인프라 분야 대규모 경제협력 추진(2022년 11월 모하메드 사우디 왕세자 겸 총리 회담) △건설·인프라 분야 협력 강화 합의(2023년 사우디 국빈 방문 시 양국 공동성명) 등 정상외교 성과라고 밝혔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이번에 수주한 가스 증설 프로그램은 지난해 6월 수주한 아미랄 프로젝트(50억 달러, 약 6.7조 원)를 넘어 우리 기업의 사우디 수주 역사상 최대 규모 성과라고 한다. 이에 대통령실은 "전 세계 해외건설 수주 사업 중에서도 아랍에미리트의 바라카 원전(2009년, 191억 달러),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2012년, 77억 달러)에 이어 세 번째로 큰 규모"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사우디 국빈 방문 계기에 리야드에서 열린 '한-사우디 건설협력 50주년 기념식'을 찾아 "한국과 사우디가 그간 굳건히 다져온 토대 위에 새로운 인프라 경제협력의 시대를 열어가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기념식에는 아민 나세르 아람코 CEO도 참석, 윤 대통령 임석 하에 자푸라 2단계 가스 플랜트 계약(24억 달러 규모)에 서명하기도 했다. 대통령실은 이에 더해 아미랄 프로젝트(사우디, 2023년 6월, 50억 달러) 수주 등 그간 협력 성과도 언급하며 "양국 관계기관 간 건설 협력은 이미 새로운 전기를 맞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와 함께 지난해 전 세계 해외건설 수주액이 333억 달러에 달한 점도 소개한 뒤 "이번 수주로 올해 1월 1일부터 4월 2일까지 해외건설 수주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61.1억 달러)의 2배를 넘은 127.2억 달러에 달하게 돼, 올해 수주 목표인 400억 달러 달성에도 청신호가 켜진 것"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올해 신년사와 1차 민생토론회 당시 '일자리 외교'에 힘쓸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올해 신년사에서 윤 대통령은 "새해에도 일자리 외교에 온 힘을 쏟겠다"고 했다. 올해 1월 4일 열린 제1차 민생토론회에서도 "국민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경제외교, 일자리 외교는 더욱 열심히 뛸 것"이라고 했다.

한편 정부도 양국 정상 간에 구축된 굳건한 신뢰 관계에 바탕, 사우디 아람코, 국부펀드(PIF), 네옴 등 주요 발주처의 인프라, 플랜트, 스마트시티 등 메가 프로젝트 수주를 전방위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대통령실은 "전 세계에서 추진되는 석유화학 플랜트, 철도 등 교통인프라, 해수 담수화 시설 등 대형 건설 프로젝트 수주도 정부, 공기업, 금융기업 등이 원팀으로 지원함으로써 정상외교 성과를 지속적으로 창출해 나갈 계획"이라고도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저축은행 건전성 '빨간불'에 특급관리 나선 금융당국 [저축銀, 부실 도미노 공포①]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09:13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637,000
    • +1.62%
    • 이더리움
    • 4,485,000
    • +1.04%
    • 비트코인 캐시
    • 704,500
    • +2.32%
    • 리플
    • 734
    • -0.41%
    • 솔라나
    • 205,600
    • +4.74%
    • 에이다
    • 670
    • +1.52%
    • 이오스
    • 1,113
    • +2.2%
    • 트론
    • 161
    • -1.83%
    • 스텔라루멘
    • 161
    • +1.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97,700
    • +1.35%
    • 체인링크
    • 20,290
    • +4.05%
    • 샌드박스
    • 642
    • +0.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