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의료대란 해결해야…여야정+의료 '4자 협의체' 구성하자"

입력 2024-03-04 10:4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YONHAP PHOTO-1498> 발언하는 이재명 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3.4    uwg806@yna.co.kr/2024-03-04 09:50:59/<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YONHAP PHOTO-1498> 발언하는 이재명 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3.4 uwg806@yna.co.kr/2024-03-04 09:50:59/<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4일 의료 파업 종식을 위한 여·야·정·의료계 등 '4자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와 의료계의 정면 충돌이 장기화하면서 국민 피해만 커져가고 있다"며 "여야와 정부, 의료계를 포괄하는 4자 협의체 구성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현장에서는 유산, 수술 지연에 따른 사망 같은 극단적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며 "대책없이 길어지는 대치 때문에 환자들의 속이 까맣게 타들어 간다"고 말했다.

정부의 의대 증원 방침에 반발한 의료계의 전날(3일) 대규모 장외 집회를 두고는 "환자들의 생명이 경각에 달렸는데 대체 무슨 무책임한 작태인가"라며 "정책에 불만이 있어도 환자들 곁을 지키면서 싸우는 것이 최소한의 도리"라고 지적했다.

이어 "파업을 즉각 중단하고 의료 현장으로 복귀하라"고 촉구했다.

정부를 향해서도 "무책임하게 갈등을 조장하고 방치하면서 정략적으로 활용하려는 행태를 멈춰야 한다"며 "결국 2000명 증원이라는 목표를 제시하면서 의료계를 자극했다. 내가 알기로는 의료계 안에선 500명 정도 증원에 합의할 의사가 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실현 가능한 목표를 현실적으로 내놓고 의료계와 대화를 통해 의료대란을 즉각 해결해야 한다"며 "신속한 해결을 위해 모두가 지혜를 모을 때"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달 29일 본회의에서 최종 폐기된 쌍특검법(김건희 여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대장동 50억 클럽 의혹)에 대해선 "윤석열 정권이 끝내 쌍특검법 통과라는 국민의 명령을 거부했다"며 "의혹 규명을 위해 끝까지 국민과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종합] "대중교통 요금 20% 환급"...K-패스 오늘부터 발급
  • "민희진, 뉴진스 이용 말라"…트럭 시위 시작한 뉴진스 팬들
  • 중소기업 안 가는 이유요?…"대기업과 월급 2배 차이라서" [데이터클립]
  • "이더리움 ETF, 5월 승인 희박"…비트코인, 나스닥 상승에도 6만6000달러서 횡보 [Bit코인]
  • 반백년 情 나눈 ‘초코파이’…세계인 입맛 사르르 녹였네[장수 K푸드①]
  • 임영웅·아이유·손흥민…'억' 소리 나는 스타마케팅의 '명암' [이슈크래커]
  • 단독 교육부, 2026학년도 의대 증원은 ‘2000명’ 쐐기…대학에 공문
  • 류현진, kt 상대 통산 100승 조준…최정도 최다 홈런 도전 [프로야구 24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4.24 14:23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898,000
    • +0.13%
    • 이더리움
    • 4,674,000
    • +1.87%
    • 비트코인 캐시
    • 730,000
    • -1.08%
    • 리플
    • 789
    • -0.38%
    • 솔라나
    • 227,100
    • +1.38%
    • 에이다
    • 727
    • -1.22%
    • 이오스
    • 1,230
    • +1.49%
    • 트론
    • 162
    • +0%
    • 스텔라루멘
    • 171
    • +1.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500
    • +0.39%
    • 체인링크
    • 22,180
    • -0.98%
    • 샌드박스
    • 718
    • +3.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