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효정, 배우 이기영과 형제…"한 작품같이 출연, 아무도 몰라"

입력 2024-02-28 23:4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MBC '라디오스타' 캡처)
(출처=MBC '라디오스타' 캡처)

배우 이효정이 동생이자 배우 이기영에 대해 언급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현역 가족왕’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이효정, 조우종, 박슬기, 김준호, 스테이씨 시은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효정은 “동생이 배우 이기영이다. 지금이야 많이들 아시지만 원래는 비밀로 했었다. 생긴 것도 다르고 성격도 다른데 늙으니 비슷해진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저는 3남매 중 장자라 어머니가 어려워하셨다. 말이 없어서 대화도 없었다. 하지만 막내는 살가운 게 있었다”라며 “저는 사자 붙은 역할을 많이 했는데 동생은 죽는 역할을 많이 했다. 그래서 어머니가 걱정을 많이 했다. 요즘은 제가 안 하니 동생이 많이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효정은 “동생과 같이 한 작품이 딱 하나 있다. 드라마 ‘자이언트’다. 제가 그 제작자를 6년~7년 정도 경영했다”라며 “그때 작가와 연출자가 저를 골리고 싶어서 일부러 동생을 넣은 거다. 동생이 저에게 호통을 했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저는 서울시 부시장이고 동생은 높은 중앙정보부 부장이었다”라며 “한 화면에 같이 나와서 대화도 했다. 그땐 시청자들이 몰랐다. 알면 닮았는데 모르면 전혀 알 수가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저축은행 건전성 '빨간불'에 특급관리 나선 금융당국 [저축銀, 부실 도미노 공포①]
  • 野 소통 열어둔 尹, 이재명 언제 만나나
  • 또 한동훈 저격한 홍준표 “주군에게 대들다 폐세자되었을 뿐”
  • 오늘의 상승종목

  • 04.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148,000
    • +2.36%
    • 이더리움
    • 4,492,000
    • +0.58%
    • 비트코인 캐시
    • 707,500
    • +3.21%
    • 리플
    • 735
    • +0.27%
    • 솔라나
    • 204,200
    • +4.61%
    • 에이다
    • 664
    • +0.76%
    • 이오스
    • 1,097
    • +1.29%
    • 트론
    • 160
    • -3.03%
    • 스텔라루멘
    • 161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97,450
    • +0.36%
    • 체인링크
    • 19,940
    • +1.53%
    • 샌드박스
    • 639
    • +0.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