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명문정당 믿었는데…중성동갑 전략공천 재고해달라"

입력 2024-02-28 12:1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YONHAP PHOTO-2909> 공천 관련 기자회견 하는 임종석 전 비서실장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28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공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2.28    xyz@yna.co.kr/2024-02-28 11:45:54/<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YONHAP PHOTO-2909> 공천 관련 기자회견 하는 임종석 전 비서실장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28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공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2.28 xyz@yna.co.kr/2024-02-28 11:45:54/<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4·10 총선을 앞두고 서울 중성동갑 출마를 선언했던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28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향해 "중성동갑에 대한 전략공관위 추천의결을 재고해달라"고 촉구했다. 앞서 전략공관위는 전날 중성동갑에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을 전략공천했다.

임 전 실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단결과 통합을 복원하고 민주당이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는 반전의 계기를 만들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전 대통령과의) 양산 회동에서 이재명 대표가 굳게 약속한 명문정당과 용광로 통합을 믿었다"며 "지금은 그저 참담할 뿐이다. 왜 이렇게까지 하는지 도무지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와 최고위에 묻고 싶다. 정말 이렇게 가면 총선에서 이길 수 있나. 통합을 위한 마지막 다리마저 외면하고 홀로 이 대표만으로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민주당은 하나일 때 승리했다"며 "명문의 약속과 통합은 정치적 수사가 아니라 총선 승리와 윤석열 정부 폭정을 심판하기 위한 기본 전제다. 이번 총선에서 패배한다면 우리 모두는 씻을 수 없는 죄인이 된다"고 했다. 이어 "아직 늦지 않았다고 믿고 싶다"며 "방향을 바꿀 시간이 있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블랙스톤 회장 “AI붐에 데이터센터 급증…전력망 과부하 엄청난 투자 기회”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출생신고 않고 사라진 부모…영민이는 유령이 됐다 [있지만 없는 무국적 유령아동①]
  • “인천에 이슬람 사원 짓겠다”…땅 문서 공개한 한국인 유튜버
  • 파월 ‘매파 발언’에 우는 비트코인…중동 위기 감소·美 경제 강세에도 약세 [Bit코인]
  • 금리의 폭격, "돈 줄 마를라"전정긍긍...좀비기업 좌불안석 [美 국채 5%의 소환]
  • “자물쇠 풀릴라” 뒷수습 나선 쿠팡…1400만 충성고객의 선택은? [이슈크래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962,000
    • -0.06%
    • 이더리움
    • 4,569,000
    • -0.52%
    • 비트코인 캐시
    • 705,500
    • -2.42%
    • 리플
    • 733
    • +0%
    • 솔라나
    • 204,500
    • +1.94%
    • 에이다
    • 676
    • -2.45%
    • 이오스
    • 1,105
    • -0.81%
    • 트론
    • 168
    • +0.6%
    • 스텔라루멘
    • 161
    • -0.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8,500
    • -0.45%
    • 체인링크
    • 20,050
    • -0.59%
    • 샌드박스
    • 643
    • -0.9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