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손에 피칠갑"…野 의총서 공천갈등 분출

입력 2024-02-27 18:2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YONHAP PHOTO-2756> 의총 참석한 홍익표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있다. 2024.2.27    xyz@yna.co.kr/2024-02-27 14:56:15/<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YONHAP PHOTO-2756> 의총 참석한 홍익표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있다. 2024.2.27 xyz@yna.co.kr/2024-02-27 14:56:15/<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4·10 총선을 40여일 앞두고 공천 파동이 벌어진 더불어민주당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이재명 대표를 겨냥한 친문(친문재인)계 등 비명(비이재명)계의 성토가 쏟아졌다. 친문 현역이 배제된 불공정 경선 여론조사 논란과 관련해선 조정식 사무총장이 유감을 표명했다.

2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총에서 비명계는 최근 사천 논란이 불거진 이 대표를 직격했다. 특히 같은 날 오전 안규백 전략공천관리위원장이 '친문 핵심'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을 서울 중성동갑에서 컷오프(공천 배제)하고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 전략공천을 발표한 당일 마련된 의총이었던 만큼 친문의 불만이 폭발했다. 의총에 앞서 친문 고민정 의원이 최고위원직을 사퇴하기도 했다.

특히 의총에서 친문 4선 홍영표 의원은 이 대표를 향해 "남의 가죽을 그렇게 벗기다간 당신 손도 피칠갑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인적쇄신을 예고한 이 대표가 "개혁은 가죽을 벗기는 고통을 의미한다"고 발언한 것을 꼬집은 것이다. 홍 의원은 의총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명문정당이 아니라 멸문정당이 되고 있다"며 "총선 승리와 멀어지는 길을 가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5선의 설훈 의원은 고별사를 낭독하며 탈당을 예고했다. 이 대표의 대표직 사퇴는 물론 총선 불출마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친문 현역이 제외된 채 곳곳에서 진행된 경선 여론조사 논란에 대한 책임자 처벌 등 진상규명 목소리도 분출했다. 이에 조정식 사무총장이 논란이 된 여론조사를 진행한 것을 인정하고 유감을 표명했다고 한다. 단 친문 현역을 왜 제외했는지 등 논란의 쟁점에 대해선 설명하지 않았다고 임오경 대변인이 의총 직후 브리핑에서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저축은행 건전성 '빨간불'에 특급관리 나선 금융당국 [저축銀, 부실 도미노 공포①]
  • 野 소통 열어둔 尹, 이재명 언제 만나나
  • 또 한동훈 저격한 홍준표 “주군에게 대들다 폐세자되었을 뿐”
  • 오늘의 상승종목

  • 04.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821,000
    • -1.2%
    • 이더리움
    • 4,464,000
    • -1.17%
    • 비트코인 캐시
    • 707,000
    • +2.46%
    • 리플
    • 726
    • -0.41%
    • 솔라나
    • 197,000
    • -0.15%
    • 에이다
    • 659
    • -0.6%
    • 이오스
    • 1,078
    • -1.01%
    • 트론
    • 160
    • -4.19%
    • 스텔라루멘
    • 160
    • -0.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7,000
    • -0.1%
    • 체인링크
    • 19,560
    • -0.86%
    • 샌드박스
    • 634
    • +0.32%
* 24시간 변동률 기준